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09.04.16 00:00

지란지교를 꿈꾸며(3)

조회 수 9425 댓글 0

우정이라하면 사람들은 관포지교를 말한다


그러나 나는 친구를 괴롭히고 싶지 않듯이


나 또한 끝없는 인내로 베풀기만 할 재간이 없다


나는 도 닦으며 살기를 바라지 않고 내 친구도 성현 같아지기를 바라지 않는다


 


나는 될수록 정직하게 살고 내 친구가 재미나 위안을 위해서 그저 제 자리에서 탄로 나는


약간의 거짓말을 하는 재취와 위트를 가졌으면 바랄뿐이다


나는 때로 맛있는 것을 내가 더 먹고 싶을 테고 내가 더 예뻐 보이기를 바라겠지만


금방 그 마음을 지울 줄도 알 것이다


때로 나는 얼음 풀리는 냇물이나 가을 갈대숲 기러기 울음을


친구보다 더 좋아할 수 있겠으나


결국은 우정을 제일로 여길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생명 투쟁속보 제3호 file 생명 2008.04.30 13278
130 생명 투쟁속보 제4호 file 생명 2008.05.06 10743
129 생명 투쟁속보 제5호 file 생명 2008.05.07 10365
128 생명 투쟁속보 제6호 file 생명 2008.05.09 11343
127 생명 투쟁속보 제7호 file 생명 2008.05.13 10428
126 생명 투쟁속보 제8호 file 생명 2008.05.14 10484
125 생명 투쟁속보 제9호 생명 2008.05.15 10268
124 서남표 총장께 드리는 공개질의서 file 생명 2008.04.29 12229
123 서남표, "통합 없던 일로… 나그네 2008.03.28 23467
122 서두수의 학문적 정체성 노동자 2013.05.31 12463
121 서울 분원 간담회 했던데 다른 구역도 간담회를 개최하는 건가요? 조합원 2010.02.08 9542
120 세계를 뒤흔든 금융빅뱅 월간<노동세상> 2008.11.10 9850
119 세월호 참사의 공범, 항운노조. 공공운수노조새끼들도 썩었구나 노동자 2014.05.18 8217
118 세포와 장기, 기관을 복원이 될까요? 장광호 2011.11.03 11078
117 송년회로 개처럼 망가지네 file 개고생 2009.12.23 9380
116 쉬어 가는 시간?? 조합원 2008.06.17 8761
115 시대 단상 민성 2011.02.18 11663
114 신묘년을 맞이하며 현은 2011.01.08 11348
113 신채호 선생의 절실한 한마디!!! 금빛구름 2008.12.17 12255
112 쌍용차 노사 합의 내용 조합원 2009.08.07 8987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