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8856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 인사팀장의 직원 직급단일화 설명회--이대로 두어야 하나? 조합원 2010.07.16 8944
136 (노동만평) 떼서, 붙여주고................ 조합원 2008.10.16 8944
135 (참고) 녹색등화 시 비보호좌회전 관련 file 노동자 2010.09.08 8943
134 (노동과세계)동희오토 사내하청 해고자 전원 복직 조합원 2010.11.03 8942
133 (유래) 조온마난색기 유머 2011.05.25 8941
132 요즈음 조합에서 이상한 소문이 들리네요 조합원 2008.06.27 8941
131 생공투 속보 52호 file 생공투 2008.07.18 8936
130 눈과 귀를 막아라 - 언론을 손에 쥐다? 조합원 2008.07.14 8906
129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 임원선거] 임원선거운동을 마치며... 이대식선본 2011.10.16 8905
128 지란지교를 꿈꾸며(3) 청량거사 2009.04.16 8901
127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4.28 8899
126 박지연 씨 죽음 "삼성이 죽이고 정부가 방조했다" file 조합원 2010.04.05 8898
125 사이버 불리(Cyberbully)에 대한 짧은 생각 위원장 2012.01.12 8896
124 기호4번 박근혜와 정면승부 기호4번 2014.12.14 8890
123 서울 분원 간담회 했던데 다른 구역도 간담회를 개최하는 건가요? 조합원 2010.02.08 8890
122 원직복직쟁취의 그날까지 우리는 투쟁을 멈출 수 없습니다! file 보건복지정보개발원공대위 2014.12.08 8883
121 생공투 속보 85호 file 생공투 2008.09.08 8883
120 생공투 속보 42호 file 생공투 2008.07.03 8879
119 생공투 속보 55호 file 생공투 2008.07.22 8877
118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16호]영흥화력 인권탄압 막기 위해 ‘국회, 법률, 인권’단체가 나섰다!! 발전노조 2009.11.27 8871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