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1.05.25 00:00

(유래) 조온마난색기

조회 수 9212 댓글 0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조씨 성을 가진 사람이 살고 있었다.


조씨에게는 만삭인 부인이 있었는데, 어느 날 아침


부인이 말하길 " 여보! 어제 밤 꿈에 말 한마리가 온천으로 들어가 목욕을


하는 꿈을 꾸지 않았겠어요. 아마도 우리가 말처럼 활달하고


기운 센 아들을 얻게 될 태몽인 것 같아요." 라고 하였다.




조씨는 심히 기뻐하여 "그것 참 좋은 태몽이구려. 어서 빨리


우리 아들을 보았으면 좋겠소."라고 하였다.




사흘 뒤 조씨 부인은 매우 건강한 사내아이를 순산하였고,


조씨는 태몽을 따라 아이의 이름을 "溫馬(온마)"라 하였다.




세월이 흘러 조온마가 스무 살이 되었다.




조온마는 조씨 부부의 기대와는 다르게, 마을의 처녀란


처녀는 죄다 욕보이는 난봉꾼이 되었다.




이를 보다 못한 마을 사람들은 결국 조온마를 관아에


고발하였고 조온마는 판관 앞에 끌려가게 되었다.




판관은 "조온마는 색기로 인하여 마을을 어지럽혔다




(趙溫馬亂色期;조온마난색기). 




따라서 거세를 당함이 마땅하다."고 하였다.




결국 조온마는 거세를 당하였고, 후일 사람들은


경거망동하게 행동하는 사람에게 조온마의 일을 상기시키기 위하여


조온마난색기"라고 충고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 경거망동한 사람에게 충고할 때 쓰는 말.


                          이 고사성어는 "분수에 지나친 행동을 경계하라"는


                         깊은 교훈을 담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7 가짜'통과'로, MB언론장악 미디어악법은 저지된다☆(수준38m) 생각해보자 2009.07.27 9268
156 생공투 속보 55호 file 생공투 2008.07.22 9265
155 생공투 속보 75호 file 생공투 2008.08.20 9262
154 생공투 속보 88호 file 생공투 2008.09.23 9255
153 이근행 본부장 "MBC를 지켜 주십시오" file mbc 2010.04.27 9243
152 "최저임금 삭감, 파렴치한 착취행위" 조합원 2008.11.25 9243
151 김영훈위원장, 박재완 신임 고용노동부장관 면담 노동자 2010.09.03 9241
150 (펌) [KISTI지부] 국가인권위원회의 KISTI 정년차별 시정 결정을 환영하며 노동자 2010.08.31 9239
149 (참고) 녹색등화 시 비보호좌회전 관련 file 노동자 2010.09.08 9230
148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1호] 으랏차차~ 힘찬 팔뚝질! 지부순환파업 1일차, 영흥화력지부에서 전개 발전노조 2009.11.19 9230
147 생공투 속보 57호 생공투 2008.07.24 9227
146 생공투 속보 58호 file 생공투 2008.07.25 9226
145 (노동과세계)추미애위원장 "1월1일 이후는 없다." 조합원 2009.12.21 9218
144 (노동과세계)동희오토 사내하청 해고자 전원 복직 조합원 2010.11.03 9216
143 [성명서] 부도덕하고 파렴치한 기관운영 일삼은 권명상소장은 사퇴하라 공공연구노조 2010.04.05 9216
142 생공투 속보 24호 file 생공투 2008.06.09 9216
» (유래) 조온마난색기 유머 2011.05.25 9212
140 송년회로 개처럼 망가지네 file 개고생 2009.12.23 9210
139 지란지교를 꿈꾸며(1).... 청량거사 2009.04.14 9210
138 (펌)만평 조합원 2008.10.10 9209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