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4253 댓글 0




총투표율 78%-통합 89.6%-민주노총 가입 68.3% 압도적 가결
13만 규모 전국단위 최대 산별공무원노조 탄생

통합공무원노조준비위, 26일 통합대의원대회 개최키로

2MIL_9896.jpg 
전국통합공무원노동조합의 시대가 열렸다. 22일 저녁 서울 영등포 민주노총에서 열린 '공무원노조 통합과 민주노총 가입 공무원노조 3조직 투표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통합과 가입을 성사시킨 3조직 위원장과 민주노총 지도부가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명익기자

공무원노조 3조직이 조직통합과 민주노총 가입을 성사시켰다.


전국공무원노조(전공노), 민주공무원노조(민공노), 법원공무원노조(법원노조) 등 공무원노조 3조직은 21~22일 양일 간 조합원 총투표를 통해 단일조직 건설과 통합노조 민주노총 가입을 가결했다. 이로써 입법, 사법, 행정을 포괄하는 13만 규모 전국단위 최대 산별공무원노조가 탄생했다.


전국통합공무원노동조합준비위원회(이하 통준위)는 22일 오후 8시30분 민주노총 1층 회의실에서 공무원노조 통합과 민주노총 가입을 축하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법원공무원노조 오병욱 위원장은 투표결과 발표를 통해 “가슴 벅찬 역사적 순간”이라면서 “공무원노조 3조직이 통합과 민주노총 가입을 압도적 찬성으로 성사시켰다”고 전했다.


법원공무원노조는 총 인원 7,979명 중 6,779명(84.9%)이 투표해 통합에 83%(5,626명)가, 민주노총 가입에 65%(4,406명)가 찬성표를 던졌다.


전국공무원노조는 총 인원 48,055명 중 34,119명(71.1%)가 투표에 참가했다. 이 중 통합에는 88%(30,024명), 민주노총 가입에는 72%(24,565명)이 찬성했다.


또 민주공무원노조 경우 총 인원 53,399명 중 78.7%(42,013명)이 투표에 참가, 통합에 92%가, 민주노총 가입에는 66%가 찬성의사를 나타냈다.


이로써 공무원 3조직 전 조합원 109,433명 중 82,911명이 투표에 참가, 총 투표율 78%를 기록했고, 조직통합에 89.6%(74,302명), 68.3%(156,699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단, 결과 발표에 앞서 김진호 통준위 대변인은 이것이 오후 8시45분까지의 집계결과임을 밝혔다. 통준위는 개표를 모두 마친 후 이후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이어 전국공무원노조 손영태 위원장은 “전국의 우리 조합원 동지들, 그동안 애써주신 민주노총 지도부와 조합원 동지들에게 감사 말씀을 전한다”고 인사하고 “공무원노조 재통합과 민주노총 가입의 결정적 역할을 한 것은 MB정부의 반노동정책과 노조탄압”이라면서 “통합공무원노조가 미디어법 날치기 통과 등 MB정부 반노동정책을 심판할 것”이라고 결의했다.


민주공무원노조 정헌재 위원장도 “오늘의 승리는 공무원노조 전 조합원이 함께 만들어낸 것”이라면서 “우리 조합원들 요구와 국민 삶을 챙기는 노조로 설 것이며, 여러분의 연대가 마침내 승리하는 통합공무원노조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6MIL_9742.jpg 
'공무원노조 통합과 민주노총 가입 공무원노조 3조직 투표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 임성규 위원장(왼쪽 두번째)이 전국통합공무원노동조합 성사의 소회를 밝히고 있다. 이명익기자

민주노총 임성규 위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정부와 자본으로부터 많은 탄압을 받고 심지어 불미스러운 사건도 겪으며 민주노총에 대한 사회적 비판이 많았지만 그것이 전부가 아님을 공무원 노동자들이 잘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 고위관리들의 잘못된 정책에 대한 불신을 명백히 하면서 과감히 민주노총을 선택한 공무원 동지들에게 감사한다”면서 “이 시기 민주노총 가입 찬반투표에 많은 찬성표를 던져준 공무원 노동자들의 위대한 선택을 진심으로 존경하고 환영한다”고 치하했다.


임 위원장은 “통합공무원노조 가입을 민주노총은 국민 모두의 더 잘하라는 채찍의 의미로 겸허히 받아안을 것”이라고 말하고 “노동자 서민들 지지와 사랑을 받으며 한층 거듭나기 위한 활동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곧이어 임성규 위원장은 통합 주역들에게 민주노총 로고 곁에 ‘투쟁하는 자 끝내 승리하리라 민주노총 임성규’이라고 씌어진 환영패를 전달하며 축하인사를 전했다. 민주노총 임원과 가맹 산별연맹 대표자들도 꽃다발을 선사하며 기쁨을 나눴다.


환영패와 꽃다발을 높이 든 통합공무원노조 주역과 민주노총․산별연맹 임원들, 그리고 공무원 3조직 간부 조합원들은 손을 맞잡고 “통합공무원노조 만세! 민주노총 만세!”를 외치며 공무원노조 조직통합과 민주노총 가입을 성사시킨 데 대해 맘껏 경축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22일 공무원노조 통합과 민주노총 가입을 축하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민주노총은 “공직 사회 부정부패를 뿌리 뽑고 우리 사회 민주주의와 인간다운 삶을 위한 공무원노조 투쟁이 마침내 역사적 결실을 맺었다”며 이번 공무원노조 통합과 민주노총 가입을 평가하고 “정부 방해와 분열공작이 도를 넘는 가운데 이뤄낸 이 성과는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과 노동자 권리보장을 위한 험난한 과정에서 빛나는 역사의 한 장을 차지할 것”이라고 치하했다.


이어 “통합공무원노조는 한국사회 주요한 한 축인 공무원조직을 보다 투명하고 민주적으로 바꿔낼 것”이라면서 “전국통합공무원노조는 다시는 독재와 반민중 시대로 돌아가지 않도록 국민 편에 서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민주노총은 “험난한 여정에 기꺼이 동참한 공무원노동조합동지들을 뜨거운 가슴으로 포옹한다”고 격려하고 “민주노총은 전국통합공무원노조 가입을 계기로 더욱 책임 있고 겸허하게 국민 지지와 사랑을 받는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후 고위공직자 범 위반, 공공부문 사유화, 복지 축소가 심각하게 진행되고 있다. 민주노총은 통합공무원노조와 함께 공직사회 부정부패 해소와 사회공공성 확보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조합원 총투표를 통해 조직통합과 민주노총 가입을 성사시킨 공무원노조 3조직은 오는 26일 오후 2시 안양시청 대강당에 모여 통합대의원대회를 개최해 통합노조 규약을 제정하는 등 조직통합을 재차 확인하고 이후 통합노조로서의 투쟁방향을 결의한다.


이어 통합공무원노조는 11월11~12일 조합원 총투표를 통해 지도부 선거를 실시하고, 12월12일 전국통합공무원노조 제2차 대의원대회를 열 계획이다. 통합노조 설립신고는 12월 말까지 완료키로 했다.


5MIL_9776.jpg 
22일 저녁 서울 영등포 민주노총에서 열린 '공무원노조 통합과 민주노총 가입 공무원노조 3조직 투표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통합과 가입을 성사시킨 3조직 위원장과 민주노총 지도부가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명익기자

<홍미리기자/노동과세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7 생매장 돼지들의 절규 나돼지 2011.02.23 4340
156 이근행 본부장 "MBC를 지켜 주십시오" file mbc 2010.04.27 4330
155 기호1번 수석부위원장 후보가 꼭 되었으면 합니다 닉베라 2009.04.09 4329
154 [펌]KT노조 선거에 이런일이... 조합원 2008.12.09 4329
153 정보공유 알리미 2010.10.29 4314
152 [발전통신 25호]"회사는 계획적인 인권침해 저질러" 발전노조 2009.12.24 4312
151 (프레시안)거짓말과 무식으로 채워진 박기성 노동연구원장의 소신 조합원 2009.09.24 4305
150 직급단일화에 대한 추가 질문? 잇쯔 투~핫 2009.08.18 4300
149 [민주노총위원장담화문]새로운 희망과 역사를 만드는 전국노동자대회 조합원 2008.11.03 4287
148 <논평> 타임오프 시행 한달, 그들만의 ‘매뉴얼’은 무력화되었다 조합원 2010.08.04 4286
147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 임원선거]이대식,김홍일,이강남이 드리는 7가지 약속3!!! 이대식선본 2011.10.14 4283
146 (만평)뚜껑만 열면 터집니다. file 조합원 2010.08.11 4281
145 10월 21일, 사회진보연대 부설 노동자운동연구소가 출범합니다 노동자운동연구소 2010.10.01 4271
144 기호1번 김영훈-강승철 후보조 당선 조합원 2010.01.29 4263
143 노조용품 노동자 2009.01.26 4260
142 (노동과세계)기륭전자분회투쟁 6년 만에 극적 타결 이뤄 조합원 2010.11.02 4258
141 기여성과급이(2011.12.26 지급분) 왜 이렇게 줄었나요?? 작년보다 늘어야 정상 아닌가요? 조합원 2011.12.26 4255
» [펌]공무원노조 통합-민주노총 가입 조합원 2009.09.23 4253
139 노동조합 희생자를 관계법상 조합원으로 둘 수 있나요? 궁금이 2009.06.26 4252
138 [전단] 5.12 대국민 선전물(근심위 폭력 날치기 규탄 관련) file 민주노총 2010.06.15 4251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