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08.09.01 00:00

생공투 속보 82호

조회 수 5490 댓글 0

















KAIST 노동조합 간부와 조합원 동지들,
그동안의 연대에 대해서 감사드립니다.

생명지부는 8월 28일 생공투 회의를 열고
-KAIST 정문 앞 출근투쟁은 재개하지 않기로 하고,
-교과부 앞 1인 시위를 중단하며
-강제통합 저지투쟁 관련 플랭카드는 8월 29일 퇴근 직전에 철거하고
-생공투 속보는 매일 발행하지 않고 사안 발생할 때마다 수시로 배포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투쟁을 중단하는 배경에 대해서는 속보에 대강 나와 있습니다만,
-강제통합의 가장 중요한 진원지였던 청와대가 사실상 통합 아닌 협력방안으로 방향을 선회했다는 사실이 확인되었고,
-교과부 또한 두 기관의 협력방안에 무게를 싣고 있으며,
-공공부문 선진화 방안 2차 발표에서 제외되었고 이후 발표에서도 생명연-KAIST 강제통합은 포함되지 않을 것임이 확실시되는 등의 상황을 종합하여
일단 투쟁은 중단하고 앞으로의 상황을 예의 주시하기로 하였습니다.

투쟁을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동지들께 감사드립니다.
특히 출근투쟁에 함께 해 주시고 성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KAIST 노동조합 간부와 조합원 동지들께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곧 투쟁이 완전히 마무리되었다는 소식을 갖고 동지들을 만나게 될 것으로 보고,
그 때까지는 수시로 발행되는 투쟁속보를 통해 계속해서 상황을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생공투 속보 82호
2008. 8. 29 (금)

[1면]
-<속보> 강제통합 저지 투쟁 전격 중단
어제(8/28) 생공투 회의, 안정적 연구환경 쟁취가 다음 목표

[2면]
-500자 단상: 투쟁 128일째
-연구원 생활의 지혜(16)
부서별 업무(III)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7 (펌) '기능직' 공무원 명칭 사라진다 조합원 2009.04.22 7916
156 경조사용 경조화환 80,000원에 국내최저도매가판매합니다. 꽃마을 2009.02.02 7946
155 [MBC파업]제대로뉴스데스크1회 공정언론 2012.02.09 7964
154 시대 단상 민성 2011.02.18 7977
153 생명 투쟁속보 제3호 file 생명 2008.04.30 7981
152 생명 투쟁속보 제2호 생명 2008.04.29 8012
151 (기사 스크랩)윤창중보다 더 큰 사고 노동자 2013.05.13 8030
150 (스크랩) 어떤 임시직 노동자 2012.11.02 8037
149 (펌) “정당한 쟁의땐 업무지장 줘도 처벌못해” 조합원 2010.04.30 8048
148 히말라야 체험과 자원 봉사, 로체 청소년원정대 [무료지원] 로체원정대 2009.07.09 8169
147 (스크랩) 콜트·콜텍·쌍용차·용산…누가 우리의 하나됨을 가로막는가 노동자 2012.07.24 8179
146 서남표 총장께 드리는 공개질의서 file 생명 2008.04.29 8195
145 (스크랩)MBC 노조, 170일 만에 파업 잠정중단 결정(종합) 노동자 2012.07.17 8241
144 뉴스타파 3회 방송분 뉴스타파 2012.02.13 8242
143 (기사스크랩)통상임금에 `정기상여금` 포함‥노동부 수정안 마련키로 노동자 2013.11.13 8262
142 (스크랩) “아버지를 죽여 놓고 나까지 정리해고 한 한진중공업” 노동자 2011.08.05 8270
141 (펌) 한나라당의 직무유기, 계급투표로 응징하겠다 노동자 2011.04.14 8292
140 다시! 노동자가 정치의 주역으로! 노동자 2011.07.15 8301
139 (기사 스크랩) 현대차 노사 "공장혁신팀 해체" 합의 노동자 2012.01.12 8319
138 (유튜브) 부부간 운전연수 이렇게 하면 노동자 2012.06.14 8325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