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4762 댓글 0

 








비정규직 노동자 문제를 정면으로 다룬 노동영화 '안녕? 허대짜수짜님!'(감독 정호중)이 22일 일반 극장에 진출한다. 노동자뉴스제작단과 현대자동차 노조가 공동 제작한 이 영화는 장편 노동영화로는 국내 최초의 극장 개봉작이다. 1990년 제작된 첫번째 노동영화 '파업전야'가 당국의 상영금지 조치로 공장과 대학에서 불법 상영했던 것에 비해 이 영화는 합법적으로 일반 극장에서 상영된다.

제작사는 지난해 5월 장편 영화를 처음 구상한 이후 1년 만에 모든 제작과 배급을 마쳤다. 서울 명동 중앙시네마의 독립 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에서 상영을 시작하는 것이 전부지만 진보 노동진영에서는 이 영화의 극장진출을 의미있게 지켜보고 있다.

영화는 가족을 통해 비정규직 노동자 문제를 깨닫는 정규직 노동자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자동차 회사 노조간부 허대수는 새 차 생산라인 투입에 따른 인력 구조조정에 반대하는 투쟁을 하다 비정규직 20명만 자르는 협상안에 합의한다. 하지만 그 협상안에 반대하는 비정규 노동자 박세희가 바로 사랑하는 외동딸이 결혼하려는 남자라는 것을 안 뒤 갈등을 겪는다. 이 영화는 울산 현대차 공장에서 전부 촬영됐고 20여명의 현대차 노동자들이 단역 및 엑스트라로 출연하기도 했다.

영화평론가 박유희씨는 "블록버스터 영화를 중심으로 움직이는 상황에서 이런 노동영화가 극장에 걸린 것 자체로 의미가 있다"면서 "외면받는 노동자 문제를 다시 한번 돌이켜 볼 수 있게 했다는 점에서 뜻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7 생공투 속보 86호 file 생공투 2008.09.12 4383
176 생공투 속보 85호 file 생공투 2008.09.08 3934
175 피로한 심신 날려 보아요 조합원 2008.09.04 3937
174 단상 영진 2008.09.03 7028
173 생공투 속보 84호 file 생공투 2008.09.04 3761
172 생공투 속보 83호 file 생공투 2008.09.01 3584
171 생공투 속보 82호 file 생공투 2008.09.01 3992
170 생공투 속보 73호 file 생공투 2008.08.18 3747
169 [펌-기고] 공안정국으로 경제를 살릴 수는 없다 조합원 2008.08.28 4271
168 생공투 속보 80호 file 생공투 2008.08.27 3896
167 어성초 =아토피에 효과 김린 2008.08.27 4430
166 생공투 속보 79호 file 생공투 2008.08.26 4162
165 생공투 속보 78호 file 생공투 2008.08.25 4387
164 생공투 속보 77호 file 생공투 2008.08.22 4021
163 생공투 속보 76호 file 생공투 2008.08.21 4129
» (정보) 장편 노동영화,일반극장 첫 상영 조합원 2008.08.20 4762
161 생공투 속보 75호 file 생공투 2008.08.20 3867
160 생공투 속보 74호 file 생공투 2008.08.19 3695
159 생공투 속보 69호 file 생공투 2008.08.11 4059
158 기륭노동자들이 죽어가고 있다. 조합원 2008.08.11 6697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