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시] 그들이 처음 왔을때...(First they came...)


마르틴 니묄러(Martin Niem?ller)


 


Als die Nazis die Kommunisten holten,


habe ich geschwiegen;


ich war ja kein Kommunist.


나치가 공산당원에게 갔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공산당원이 아니었으니까.


 


Als sie die Sozialdemokraten einsperrten,


habe ich geschwiegen;


ich war ja kein Sozialdemokrat.


그들이 사회민주당원들을 가뒀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사회민주당원이 아니었으니까.


 


Als sie die Gewerkschafter holten,


habe ich nicht protestiert;


ich war ja kein Gewerkschafter.


그들이 노동조합원에게 갔을 때


나는 항의하지 않았다;


나는 노동조합원이 아니었으니까.


 


Als sie die Juden holten,


habe ich geschwiegen;


ich war ja kein Jude.


그들이 유태인에게 갔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유태인이 아니었으니까.


 


Als sie mich holten,


gab es keinen mehr, der protestierte.


그들이 나에게 왔을 때


항의해 줄 누구도 더 이상 남지 않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7 (스크랩) 민주노총·한국노총, 환노위 노조법 상정논의 촉구 노동자 2011.06.23 9897
196 (포스터) 이명박정권 심판 범국민대회 file 노동자 2011.06.24 4713
195 (스크랩) 법원 "단협 무시한 정부 가족수당 강제 환수 부당 노동자 2011.07.12 8286
194 (스크랩) 대법원, 금호타이어도 불법파견 판결...“직접고용 하라 노동자 2011.07.12 8607
193 (스크랩) 삼성직원 복수노조후 첫 노조 설립 노동자 2011.07.13 6872
192 (스크랩)한진중 김주익, 곽재규...그리고 2011년 노동자 2011.07.15 8489
191 (스크랩)김진숙이 이깁니다, 희망이 이깁니다 노동자 2011.07.15 8780
190 다시! 노동자가 정치의 주역으로! 노동자 2011.07.15 7942
189 (스크랩) 한진중, 이번에도 노동자들의 목숨이 필요한가? 노동자 2011.07.18 8335
188 우리함께 부산으로 모입시다 file 3차희망버스 2011.07.21 4512
187 (스크랩)희망버스는 투쟁하는 가족들의 잔칫날입니다 3차희망버스 2011.07.26 9068
186 (참세상) 전북경찰, 참소리 기자 미행하고 폭력행사 노동자 2011.07.28 8637
185 (펌) 노동, 우리가 알아야할 것( 하종강 노동과 꿈 대표의 동영상 강연) 노동자 2011.08.03 8808
184 (스크랩) “아버지를 죽여 놓고 나까지 정리해고 한 한진중공업” 노동자 2011.08.05 7870
183 카이스트 직원, "자살한 카이스트 학생들 우둔하다" 노동자 2011.08.10 7078
182 (스크랩)르노삼성차 노조, 금속노조 가입 노동자 2011.08.22 9390
181 (스크랩) 쌍용차, 재판부 노동자 2011.08.25 9482
180 [동영상] 폭력의 자유방임 민중 2011.08.25 9271
179 (근조)이소선 어머니 3일 오전 한일병원서 별세 노동자 2011.09.05 8493
178 안녕하세요 김경란 2011.09.20 4444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