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오늘 창의학습관에서 인사팀장의 발표로 기관의 직원 직급단일화(안)에 대한 설명회가 있었다고 한다.

 그렇다면 전직원을 대상으로 직급단일화(안)을 설명해야 하지 않았는가?

 행정직 직원만 불러 놓고 설명회를 가진 것은 직급단일화가 기본적으로 어떤 차원에서
 
 이루어져야 하는지 그 개념이 없거나 인사팀장이 행정직이기때문에 사적인 감정에 

 치우쳐 행정 처리상의 중심을 잃은 것일 게다.

 노동조합은 그 조직적 범위가 조합원에 국한되어 있다. 따라서 노동조합은 조합원만을

 대상으로 설명회나 기타 사안을 다룰 수 있다. 그러나 기관은 조합원이든 기능직이든

 행정직이든 모두 동일하게 아우러야 한다. 즉 특정 직군을 대상으로만 직급단일화(안)

 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 기관 실무위원회에서 만든 직급단일화(안)

 은 기능직이든 뭐든 모두 해당되고 그래서 모든 직급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해야하고
 
 의견을 수렴해야 옳다. 행정을 몰라서 그런거라고는 믿고 싶지 않다. 분명 사적인 감정

 에 치우쳐 경우없이 경솔하게 처신한 것으로 보여진다. 이 번 설명회가 행정직 직원만

 을 위한 자리였다면 기관의 행정조직이 아닌 마치 행정직 노조가 있어 움직이는 것처럼
 
 느껴진다. 이런 행태적 움직임은 행정처장의 인정하에 인사팀장이 행동대장이
 
 되고 있다고 판단된다. 따라서 행정직원 전체를  염두해 두지 않고 행정직만을 두고 있

 는 그들은 그 보직 자리가 맞지 않다고 본다. 그동안 기능직이 제대로 가치 평가를 

 못받고 행정직 직원의 승진에 희생되어 온 것을 생각하면 이번 일은 참으로 화난다.

 일부 부진한 기능직 직원도 물론 있겠지만, 대다수의 기능직이 제 몫을 하고 있고 또
 
 그렇게 해 왔다. 직원 직급단일화를 앞두고 이런 정신 못차리고 썩은 행태를 한 인사팀

 장과 행정처장은 그 윗선의 보직자가 그들을 다시 평가하기를 기대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1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9943
190 정규직 전환 앞두고 두 번 해고된 사연 조합원 2008.10.23 9941
189 생공투 속보 10호 file 생명 2008.05.16 9938
188 인세티브(4%)는 언제 지급하나요? 아니면 지급했나요?(냉무) 조합원 2008.12.25 9937
187 대전본부통신 제1호 file 관리자 2012.02.08 9931
186 10월 21일, 사회진보연대 부설 노동자운동연구소가 출범합니다 노동자운동연구소 2010.10.01 9929
185 (노동과세계)추미애위원장 "1월1일 이후는 없다." 조합원 2009.12.21 9928
184 꼼꼼이 27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11.24 9925
183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05 9924
182 생공투 속보 18호 file 생명 2008.05.29 9923
181 (포스터) 이명박정권 심판 범국민대회 file 노동자 2011.06.24 9912
180 눈과 귀를 막아라 - 언론을 손에 쥐다? 조합원 2008.07.14 9898
179 생공투 속보 36호 file 생공투 2008.06.25 9893
178 꼼꼼이2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19 9880
177 [속보] 경찰특공대 무력진입...부상자속출노동과세계 조합원 2009.08.06 9878
176 서울 분원 간담회 했던데 다른 구역도 간담회를 개최하는 건가요? 조합원 2010.02.08 9871
175 노조용품 노동 2008.10.24 9866
174 롯데 노조탄압에 공동투쟁으로 맞선다 file 노동자 2011.01.27 9837
173 2014년 최저임금 7.2% 오른 5,210원으로 결정 노동자 2013.07.05 9832
172 생공투 속보 33호 file 생공투 2008.06.20 9823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