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7329 댓글 0
때때로 자신의 과거때문에
 
자신의 현재까지 미워하는 사람을 보게 됩니다.


사람은 살아가면서 가장 뜻 깊고,

가장 중요한 지금이라는 시간을 소홀히 하기 쉽습니다.


과거는 아무리 좋은 것이라해도
 
다시돌아오는 법이 없는 이미 흘러간 물과도 같을 뿐더러
 
그것이 아무리 최악의 것이였다 해도 지금의 자신을 어쩌지는 못합니다.


우리가 관심을 집중시켜야 할 것은
 
지나온 시간이 얼마나 훌륭했는가 하는 것이 아니라.....

남겨진 시간을 어떤 마음가짐으로 어떻게 이용할 것인가 입니다.


자신이 그토록 바라고 소망하는 미래는
 
자신의 과거에 의해서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지금 현재에 의해 좌지우지된다는 사실 기억하십시오.


우리 인생의 목표는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보이지 않는 소중한 사랑 中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7 (동호회 펌)뺑소니 사고 발생시 직접청구권 노동자 2013.10.31 7390
196 [성명서] 부도덕하고 파렴치한 기관운영 일삼은 권명상소장은 사퇴하라 공공연구노조 2010.04.05 7388
195 [민주노총 대전본부 이대식선본]2만개의 장점을 가진 민주노총 대전본부 file 이대식선본 2014.12.02 7384
194 (펌) [KISTI지부] 국가인권위원회의 KISTI 정년차별 시정 결정을 환영하며 노동자 2010.08.31 7384
193 생공투 속보 32호 file 생공투 2008.06.19 7380
192 (유래) 시발노무색기 유머 2011.05.25 7378
191 [펌]정몽구 회장, 900억은 직원 250명 20년치 월급이요! 조합원 2009.02.24 7377
190 생공투 속보 94호 file 생공투 2008.10.16 7377
189 생공투 속보 59호 file 생공투 2008.07.28 7377
188 정보공유 알리미 2010.10.29 7374
187 우리함께 부산으로 모입시다 file 3차희망버스 2011.07.21 7356
186 생공투 속보 54호 file 생공투 2008.07.21 7351
185 꼼꼼이 25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9.22 7348
184 생공투 속보 71호 file 생공투 2008.08.13 7347
183 생공투 속보 74호 file 생공투 2008.08.19 7345
182 노동계의 썩은 사과들 노동자 2011.02.02 7344
181 직원 직급단일화에 대한 노동조합의 생각은? 조합원 2010.02.23 7332
» 차 한잔의 향기를 맡으면서...... 조합원 2009.01.30 7329
179 안녕하세요 김경란 2011.09.20 7327
178 직장내 성희롱 뿐 아니라, 직장내 폭력도 근절 해 주십시오. 지나가는자 2010.08.23 7326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