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오늘 학교 행정동 앞에 설치하신 플랭카드를 보았습니다. 특히 직장내 성희롱 근절. 좋은 말입니다. 당연히 그리 되어야 할 것들을 그리 하지 못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허물입니다.

그런네, 공식 행사에서 직장 내에서 교수를 폭행하고 학생인 줄 알았다고 우기던 어느 직원이 있습니다. 놀랍게도, 이런 직원을 우리 노동조합에서는 노동조합 간부로까지 모십니다. 이런 노동조합이 이런 주장을 하는 것에 어떤 명분이 설지 의문입니다. 사실은 매우 창피합니다.

누구든 허물이 있을 수는 있겠지요. 그렇지만, 명분이 안 서게는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폭력도 성희롱처럼 근절해야 하는 것입니다. 스스로의 허물을 먼저 보시기를 바랍니다. 비 노조원 직원들과, 학생회와 교수협의회가 성폭력 근절이라는 플랭카드를 보고 동의하면서도 비웃습니다. 매우 창피할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7 (스크랩) 민주노총·한국노총, 환노위 노조법 상정논의 촉구 노동자 2011.06.23 10269
196 (포스터) 이명박정권 심판 범국민대회 file 노동자 2011.06.24 4949
195 (스크랩) 법원 "단협 무시한 정부 가족수당 강제 환수 부당 노동자 2011.07.12 8607
194 (스크랩) 대법원, 금호타이어도 불법파견 판결...“직접고용 하라 노동자 2011.07.12 8959
193 (스크랩) 삼성직원 복수노조후 첫 노조 설립 노동자 2011.07.13 7117
192 (스크랩)한진중 김주익, 곽재규...그리고 2011년 노동자 2011.07.15 8841
191 (스크랩)김진숙이 이깁니다, 희망이 이깁니다 노동자 2011.07.15 9132
190 다시! 노동자가 정치의 주역으로! 노동자 2011.07.15 8220
189 (스크랩) 한진중, 이번에도 노동자들의 목숨이 필요한가? 노동자 2011.07.18 8666
188 우리함께 부산으로 모입시다 file 3차희망버스 2011.07.21 4801
187 (스크랩)희망버스는 투쟁하는 가족들의 잔칫날입니다 3차희망버스 2011.07.26 9432
186 (참세상) 전북경찰, 참소리 기자 미행하고 폭력행사 노동자 2011.07.28 8964
185 (펌) 노동, 우리가 알아야할 것( 하종강 노동과 꿈 대표의 동영상 강연) 노동자 2011.08.03 9172
184 (스크랩) “아버지를 죽여 놓고 나까지 정리해고 한 한진중공업” 노동자 2011.08.05 8177
183 카이스트 직원, "자살한 카이스트 학생들 우둔하다" 노동자 2011.08.10 7336
182 (스크랩)르노삼성차 노조, 금속노조 가입 노동자 2011.08.22 9805
181 (스크랩) 쌍용차, 재판부 노동자 2011.08.25 9874
180 [동영상] 폭력의 자유방임 민중 2011.08.25 9647
179 (근조)이소선 어머니 3일 오전 한일병원서 별세 노동자 2011.09.05 8911
178 안녕하세요 김경란 2011.09.20 4714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