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오늘 학교 행정동 앞에 설치하신 플랭카드를 보았습니다. 특히 직장내 성희롱 근절. 좋은 말입니다. 당연히 그리 되어야 할 것들을 그리 하지 못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허물입니다.

그런네, 공식 행사에서 직장 내에서 교수를 폭행하고 학생인 줄 알았다고 우기던 어느 직원이 있습니다. 놀랍게도, 이런 직원을 우리 노동조합에서는 노동조합 간부로까지 모십니다. 이런 노동조합이 이런 주장을 하는 것에 어떤 명분이 설지 의문입니다. 사실은 매우 창피합니다.

누구든 허물이 있을 수는 있겠지요. 그렇지만, 명분이 안 서게는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폭력도 성희롱처럼 근절해야 하는 것입니다. 스스로의 허물을 먼저 보시기를 바랍니다. 비 노조원 직원들과, 학생회와 교수협의회가 성폭력 근절이라는 플랭카드를 보고 동의하면서도 비웃습니다. 매우 창피할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7 가짜'통과'로, MB언론장악 미디어악법은 저지된다☆(수준38m) 생각해보자 2009.07.27 7183
196 (스크랩) 법원, 삼성 '가짜' 집회에 제동 노동자 2012.07.23 7198
195 투쟁하는 노동자들과 <맑시즘2014>에서 함께 토론해요! 맑시즘 2014.08.03 7203
194 [과학 강좌] 켈러, 하딩, 해러웨이의 시선으로 과학기술과 젠더 들여다보기 강좌를 소개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0.03.29 7241
193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노동자 2013.03.22 7241
192 꼼꼼이 27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11.24 7285
191 쌍용차 대한문 분향소 4일 새벽 6시 기습 철거 노동자 2013.04.05 7285
190 SK 최태원 회장 사촌동생 노동자 폭행후 2천만원 건네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9 7289
189 (스크랩) 양대노총 "3대 반노동정책 철폐" 요구 노동자 2011.06.09 7304
188 카이스트 직원, "자살한 카이스트 학생들 우둔하다" 노동자 2011.08.10 7320
187 "노동 운동가 출신 회장, 외국계 먹튀보다 더했다" 노동자 2013.04.23 7333
186 마야달력과 통일사건 민은 2011.12.24 7381
185 (스크랩) 법원 "학습지 교사는 노동조합법상 근로자" 노동자 2012.11.01 7387
184 민주노총, 국정감사에 노조법 전면재개정 촉구 노동자 2010.10.04 7442
183 꼼꼼이 29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3.29 7450
182 광주과기원에는 남남표가 있나보구나. 노동자 2012.01.02 7454
181 생명 투쟁속보 제1호 file 생명 2008.04.29 7458
180 뉴스타파 2회 방영분 뉴스타파 2012.02.06 7460
179 꼼꼼이 31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4.27 7462
178 (기사스크랩) ‘청년유니온’ 노조 설립 길 열렸다 노동자 2012.02.09 7467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