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1월 22일
대한민국 최고의 과학자들을 양성하는 KAIST행정동에서 청소노동자들이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공공운수노조 대전지역 일반지부 KAIST 청소노동자들이 (주)STL의 전근대적인 행태에 분노하고 있습니다.
노예계약서나 다름없는 서약서를 제출하게 하고, 신원보증을 요구하며, 해고 협박을 하고 있습니다.
더구나 수십년간 운행하던 통근차량을 일방적으로 폐지했습니다. 노동자의 복지를 당사자들과 아무런 대화없이
사측의 일방에 의해 결정해버리는 전근대적인 행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었습니다.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곳곳에서 사진을 찍어대고, 둔산경찰서 정보과 소속 경관이 카이스트 직원에게
기자회견 사진을 찍어오라고 하는 등 웃지 못할 일들이 진행됐습니다. 용역회사의 행태나 경찰의 행태나 참으로 우스운 일이
벌어집니다. 이것이 대한민국 최고의 과학자를 양성하는 교육기관에서 벌어지는 일입니다.


교육기관에서 아무리 용역회사를 통해 계약을 했다고 하더라도 노동자를, 한 사람의 인격체를 갈아끼울 수 있는 부품으로
생각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습니다. '회사의 명령에 절대 불평없이 순종하겠다', '회사에서 불필요할 시는 즉시 퇴직하겠다' 등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문구들이 가득합니다. 오늘 청소노동자를 대하는 경찰과 교육기관 관계자들의 행태는 실로 놀랍기 그지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7 사장에게 인사청탁하는 간큰 폭력 노조위원장 지나가는자 2010.11.23 6246
216 생명 투쟁속보 제8호 file 생명 2008.05.14 6249
215 불과 50초안에 인생을 전부를 담다!! 가을사랑 2008.12.03 6251
214 생공투 카페 개설 cafe.daum.net/tubio 생명 2008.05.22 6336
213 (기사스크랩)집회방해 경찰 체포시도 권영국 변호사 구속영장 기각 노동자 2013.07.29 6340
212 (스크랩) 현대차 아산, 시신 강제 인도에 라인 세워 노동자 2011.06.09 6346
211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임원선거 진행에 대한 선본의 입장 이대식선본 2011.10.25 6352
210 생명 투쟁속보 제7호 file 생명 2008.05.13 6381
209 (스크랩) 법원, 삼성 '가짜' 집회에 제동 노동자 2012.07.23 6453
208 투쟁하는 노동자들과 <맑시즘2014>에서 함께 토론해요! 맑시즘 2014.08.03 6455
207 전관예우의 심리 지나가는자 2011.01.13 6470
206 민주노동당 부평을 김응호 후보의 웹진3호입니다. 민주노동당 2009.04.25 6472
205 꼼꼼이 34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6.30 6482
204 생명 투쟁속보 제6호 file 생명 2008.05.09 6494
203 "노동 운동가 출신 회장, 외국계 먹튀보다 더했다" 노동자 2013.04.23 6500
202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4호] 단협해지는 노동조합 말살하겠다는 것 발전노조 2009.11.05 6529
201 (펌) KAIST, ‘MB 오신날’ 과속방지턱 없앤 사연 지난일 2009.03.06 6544
200 생명 투쟁속보 제5호 file 생명 2008.05.07 6554
199 생명 투쟁속보 제4호 file 생명 2008.05.06 6563
»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노동자 2013.03.22 6577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