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1월 22일
대한민국 최고의 과학자들을 양성하는 KAIST행정동에서 청소노동자들이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공공운수노조 대전지역 일반지부 KAIST 청소노동자들이 (주)STL의 전근대적인 행태에 분노하고 있습니다.
노예계약서나 다름없는 서약서를 제출하게 하고, 신원보증을 요구하며, 해고 협박을 하고 있습니다.
더구나 수십년간 운행하던 통근차량을 일방적으로 폐지했습니다. 노동자의 복지를 당사자들과 아무런 대화없이
사측의 일방에 의해 결정해버리는 전근대적인 행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었습니다.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곳곳에서 사진을 찍어대고, 둔산경찰서 정보과 소속 경관이 카이스트 직원에게
기자회견 사진을 찍어오라고 하는 등 웃지 못할 일들이 진행됐습니다. 용역회사의 행태나 경찰의 행태나 참으로 우스운 일이
벌어집니다. 이것이 대한민국 최고의 과학자를 양성하는 교육기관에서 벌어지는 일입니다.


교육기관에서 아무리 용역회사를 통해 계약을 했다고 하더라도 노동자를, 한 사람의 인격체를 갈아끼울 수 있는 부품으로
생각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습니다. '회사의 명령에 절대 불평없이 순종하겠다', '회사에서 불필요할 시는 즉시 퇴직하겠다' 등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문구들이 가득합니다. 오늘 청소노동자를 대하는 경찰과 교육기관 관계자들의 행태는 실로 놀랍기 그지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7 지란지교를 꿈구며(4) 청량거사 2009.04.17 9171
216 생공투 속보 35호 file 생공투 2008.06.24 9166
215 (민주노총) 총력투쟁본부 소식지(10호) file 조합원 2009.12.24 9160
214 전체직원 직급단일화의 기본개념과 기본방침에 대한 질문? 잇쯔 투~ 핫 2009.08.14 9157
213 생공투 속보 22호 file 생공투 2008.06.05 9157
212 생공투 속보 40호 file 생공투 2008.07.01 9156
211 쌍용차 노조 사측 '인력구조조정 최종안' 노조 와해 기만책... 관리자 2009.06.26 9155
210 한 교사의 시국 선언 - 신성한 교육의 장을 이념으로 더럽히지 말라 참교육 2009.06.30 9155
209 생공투 속보 74호 file 생공투 2008.08.19 9155
208 (만평)MB 선진화 시대, 노동3권... file 조합원 2010.07.23 9152
207 차 한잔의 향기를 맡으면서...... 조합원 2009.01.30 9151
206 정규직 전환 앞두고 두 번 해고된 사연 조합원 2008.10.23 9144
205 상향평가표의 문제점 조합원 2010.01.14 9142
204 (유래) 시발노무색기 유머 2011.05.25 9141
203 생공투 속보 66호 file 생공투 2008.08.06 9140
202 "보이는것이 전부는 아니다"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장면입니다. file 노동자 2011.04.15 9138
201 노조용품 노동자 2008.07.15 9138
200 (초대) ETRI노동조합 창립 제25주년 기념식 file ETRI 2012.11.29 9137
199 생공투 속보 70호 file 생공투 2008.08.12 9131
198 생공투 속보 43호 file 생공투 2008.07.04 9130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