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08.09.01 00:00

생공투 속보 82호

조회 수 9157 댓글 0

















KAIST 노동조합 간부와 조합원 동지들,
그동안의 연대에 대해서 감사드립니다.

생명지부는 8월 28일 생공투 회의를 열고
-KAIST 정문 앞 출근투쟁은 재개하지 않기로 하고,
-교과부 앞 1인 시위를 중단하며
-강제통합 저지투쟁 관련 플랭카드는 8월 29일 퇴근 직전에 철거하고
-생공투 속보는 매일 발행하지 않고 사안 발생할 때마다 수시로 배포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투쟁을 중단하는 배경에 대해서는 속보에 대강 나와 있습니다만,
-강제통합의 가장 중요한 진원지였던 청와대가 사실상 통합 아닌 협력방안으로 방향을 선회했다는 사실이 확인되었고,
-교과부 또한 두 기관의 협력방안에 무게를 싣고 있으며,
-공공부문 선진화 방안 2차 발표에서 제외되었고 이후 발표에서도 생명연-KAIST 강제통합은 포함되지 않을 것임이 확실시되는 등의 상황을 종합하여
일단 투쟁은 중단하고 앞으로의 상황을 예의 주시하기로 하였습니다.

투쟁을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동지들께 감사드립니다.
특히 출근투쟁에 함께 해 주시고 성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KAIST 노동조합 간부와 조합원 동지들께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곧 투쟁이 완전히 마무리되었다는 소식을 갖고 동지들을 만나게 될 것으로 보고,
그 때까지는 수시로 발행되는 투쟁속보를 통해 계속해서 상황을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생공투 속보 82호
2008. 8. 29 (금)

[1면]
-<속보> 강제통합 저지 투쟁 전격 중단
어제(8/28) 생공투 회의, 안정적 연구환경 쟁취가 다음 목표

[2면]
-500자 단상: 투쟁 128일째
-연구원 생활의 지혜(16)
부서별 업무(III)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7 하늘 아래.......................... file 노동자 2011.01.19 9298
236 생공투 속보 13호 file 생명 2008.05.22 9291
235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2호] 영흥 사무직조합원 감시 뚫고 파업 참여! 발전노조 2009.11.20 9286
234 생공투 속보 29호 file 생공투 2008.06.16 9273
233 환관정치의 폐혜 지나가는이 2012.09.29 9271
232 꼼꼼이24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7.24 9267
231 가짜'통과'로, MB언론장악 미디어악법은 저지된다☆(수준38m) 생각해보자 2009.07.27 9268
230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9262
229 [ 노동자교육센터 학기제 강좌 『알기』참여안내 ] 노동자교육센터 2009.03.09 9256
228 생공투 속보 63호 생공투 2008.08.01 9252
227 공공부문 인력감축 강제추진 규탄 포스터 조합원 2009.03.30 9251
226 생공투 속보 25호 file 생공투 2008.06.10 9250
225 ASA, 콜텍 지원을 위한 2008 한가위 재정사업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 2008.08.29 9249
224 민주노총 3기 임원선거 12일차 file 이대식선본 2011.10.04 9244
223 보직자도 시간외수당 받나요? 나그네 2009.02.09 9244
222 생공투 속보 22호 file 생공투 2008.06.05 9244
221 생공투 속보 21호 file 생명 2008.06.03 9244
220 상향평가표의 문제점 조합원 2010.01.14 9243
219 (펌)노동 만평 만쉐이 2008.12.04 9242
218 노조용품 노동자 2008.07.15 9233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