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오늘 학교 행정동 앞에 설치하신 플랭카드를 보았습니다. 특히 직장내 성희롱 근절. 좋은 말입니다. 당연히 그리 되어야 할 것들을 그리 하지 못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허물입니다.

그런네, 공식 행사에서 직장 내에서 교수를 폭행하고 학생인 줄 알았다고 우기던 어느 직원이 있습니다. 놀랍게도, 이런 직원을 우리 노동조합에서는 노동조합 간부로까지 모십니다. 이런 노동조합이 이런 주장을 하는 것에 어떤 명분이 설지 의문입니다. 사실은 매우 창피합니다.

누구든 허물이 있을 수는 있겠지요. 그렇지만, 명분이 안 서게는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폭력도 성희롱처럼 근절해야 하는 것입니다. 스스로의 허물을 먼저 보시기를 바랍니다. 비 노조원 직원들과, 학생회와 교수협의회가 성폭력 근절이라는 플랭카드를 보고 동의하면서도 비웃습니다. 매우 창피할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1 청년일자리 뺏는 귀족노조의 고용세습. 노동자 2015.02.12 11835
230 민주노동당 부평을 김응호 후보의 홍보웹진2호입니다. 민주노동당 2009.04.18 11864
229 SK 최태원 회장 사촌동생 노동자 폭행후 2천만원 건네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9 11869
228 쌍용차 대한문 분향소 4일 새벽 6시 기습 철거 노동자 2013.04.05 11880
227 안녕하세요 김경란 2011.09.20 11885
226 (스크랩) MBC, 직원 컴퓨터에 ‘사찰 프로그램’ 설치 논란 노동자 2012.09.03 11912
225 생공투 속보 95호(최종호) file 생공투 2008.10.20 11956
224 생공투 속보 59호 file 생공투 2008.07.28 11966
223 단상 모음 현성 2011.03.10 11966
222 생공투 속보 93호 file 생공투 2008.10.14 11967
221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공감, 책임 7가지 약속 file 이대식선본 2014.11.28 11976
220 생공투 속보 17호 생명 2008.05.28 11979
219 뉴스타파 3회 방송분 뉴스타파 2012.02.13 11987
218 울산 전현직 노조간부 및 조합원 500인 통합진보당 지지 선언(민중의소리-펌) 노동자선언 2012.01.30 11994
217 현대차, 정규직 노조위원장이 노동운동가 폭행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9 12045
» 직장내 성희롱 뿐 아니라, 직장내 폭력도 근절 해 주십시오. 지나가는자 2010.08.23 12058
215 정당공천제 폐지 입법청원 서명에 동참해 주세요!!!! 민수련 2010.02.09 12060
214 노조용품 노동자 2008.05.06 12088
213 (펌)민주노조 사업장에서 조,중,동을 몰아내자!! 조합원 2009.10.21 12112
212 (스크랩) 어떤 임시직 노동자 2012.11.02 12120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