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0433 댓글 0
2월 20일 발행된 들꽃소식지 85호 기사중 "2008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행사요원 차출 너무 지나치다는 내용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고자 한다.

작년부터 학위수여식을 전기, 후기 2회 실시하던 것을 1회 실시로 변경되었으며, 매 학위수여식에 직원 50명 학생 50명의 지원을 받아 행사를 치렀다.
예년에 비해 행사규모가 커진면도 있지만 이번 행사에도 50여명의 직원 지원을 받으려고 선발했다. 물론 학생지원도 50명 받기로 했다.
그러나 직원 50명을 선발했으나 개인적인 사유를 들어 거절하고 단지 6명만이 남은 상황에서 행사를 치러야 하는 입장에서 매우 난감했다.
매주 월요일 개최되는 준비회의에서 외부인력 활용 방안과 내부인력 지원에 대한 서로다른 의견이 있었으나, 담당자로서 외부인력을 활용 할 경우 학교에 대한 이해부분이 적어 많은 교육을 해야 하는 부담이 있었기에 내부인력 지원을 요청했다.

물론 노동조합에서 보면 과다인력 차출에 대해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그렇다면 인력차출이 되는 행사가  학교에서 학위수여식 하나 뿐이 아닐 것이다. 입시에도 많은 인력이 지원되는데 비롯 학위수여식만 거론하는 것은 문제다.

이에 대해 학위수여식에 대한 일부 몇명의 편향된 의견이 소식지에 실린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을 갖게 된다. 아니라면 사전에 이에 사실 확인을 담당자에게 문의정도는 가능했을 것이고 최소한의 성의라고 본다. 노동조합 소식지가 기존 언론의 행태를 답습하는 모습에 걱정이 된다. 

학교에서 입시와 졸업식을 하지 않을 수 없다. 그렇다면 문제를 제기한데 대한 대안을 제시히지 하는 것이 순리라 생각한다. 

졸업식 행사담당자/조합원 박 봉 섭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7 생공투 속보 74호 file 생공투 2008.08.19 8689
236 생공투 속보 89호 file 생공투 2008.09.26 8686
235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8675
234 (펌)MB정부, 삼성과 손 잡고 의료민영화 추진 조합원 2010.10.07 8666
233 (펌) 마르틴 니묄러의 "그들이 처음 왔을 때"................... 조합원 2010.08.04 8666
232 지란지교를 꿈구며(4) 청량거사 2009.04.17 8665
231 대법원, "사내하청 근로자 '정직원' 지위 첫 인정" 조합원 2008.07.11 8665
230 "최저임금 삭감, 파렴치한 착취행위" 조합원 2008.11.25 8663
229 생공투 속보 37호 file 생공투 2008.06.27 8659
228 정말 이런 임급협상을 협상했다고 봐야 하나요? 어이없어 2011.12.27 8658
227 (만평)MB 선진화 시대, 노동3권... file 조합원 2010.07.23 8658
226 생공투 속보 63호 생공투 2008.08.01 8658
225 정보공유 알리미 2010.10.29 8657
224 (펌) 공공운수노조 신고필증 발급 file 조합원 2011.03.16 8651
223 꼼꼼이 3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6.15 8650
222 회사 기밀 취급자도 노조활동 적법 노동자 2013.06.18 8645
221 [전단] 최저임금 월드컵 16강(경총 최저임금 동결요구 비판) file 민주노총 2010.06.15 8644
220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8호]특별교섭 외면, ERP 일방 시행 발전노조 2009.11.13 8643
219 생공투 속보 59호 file 생공투 2008.07.28 8643
218 기여성과급이(2011.12.26 지급분) 왜 이렇게 줄었나요?? 작년보다 늘어야 정상 아닌가요? 조합원 2011.12.26 8639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