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6880 댓글 0

똑똑하게 화내는 12가지 방법



1. 다른 사람의 기분에 좌우되지 마라 침착함을 잃지 않을 때에야 비로소 이성적으로 생각할 수 있고 다른 사람의 공격에 대해서도 효과적으로 자신을 방어할 수 있다.



2. 당당하게 말하라 공격자는 자신의 개성을 마음껏 펼치지 못하는 사람들을 겨냥한다. 왜냐하면 그런 사람들은 스스로 자신을 약하게 만들기에 싸우지 않고서도 쉽게 이길 수 있기 때문이다. 사냥감이 되지 않으려면 자신감 넘치고 당당한 자세가 필요하다.



3. 강박감에서 벗어나라 공격을 당했을 때 빠지게 되는 무력감. 이런 강박증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심리적 안정을 되찾는 응급처치가 필요하다. 일단 어떤 사람에게 화가 났다면 심호흡을 한 후, 자신의 주위에 공간을 두며, 시간적 여유를 가져야 한다.



4. 상대를 제풀에 지쳐 나가떨어지게 하라 이를 위해 제시한 방법은 다음 세 가지다. 첫째, 상대의 자극적인 말을 가슴에 담아두지 말고 무시하라. 둘째, 눈을 부릅뜨고 상대를 뚫어지게 쳐다보며 아무 말도 않는 것이다. 혹은 오히려 친근하게 웃어주는 것이다. 셋째, 상대가 부주의하게 내뱉은 말이라면 아예 무시하고 잊어버리는 것.



5. 화제를 바꿔라 신경에 거슬리는 상대의 말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완전히 다른 화제를 끄집어낸다.



6. 한 마디로 받아쳐라 순발력 있고 재치 있는 반격을 위해 말을 많이 할 필요는 없다. 한 마디면 충분하다. 이때에도 상대를 제풀에 지쳐 나가떨어지게 하는 것을 겨냥해야 한다. “그래서 어쨌다는 거예요?” 또는 “아하, 그래!” 정도면 적당하다.



7. 속셈을 드러내지 마라 나를 공격하는 것은 쓸데없는 짓이라는 것을 상대에게 알려주려면 의미없는 말을 해 상대를 혼란스럽게 만드는 것도 괜찮다. 엉뚱한 속담을 인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



8. 되물어서 독기를 빼라 나에게 상처를 주려는 말이 무슨 뜻인지 상대에게 그 즉시 되물어라. 상대에게도 건설적인 대화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만들어진다.



9. 마음의 균형을 잃게 하라 상대의 의견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나서 자신의 의견을 단호하게 주장하는 것이다. 상대를 칭찬해 궁지로 몰아넣을 수도 있다.



10. 감정적으로 받아 치지 말라 마음의 평화를 유지하라. 상대의 공격을 감정적으로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 상대를 자세히 관찰하여 상대의 현재 상태를 있는 그대로 지적하라.



11. 모욕적인 말은 저지하라 상대에게 나를 모욕했던 말이 무엇인지 분명하게 말하고 얼굴을 마주보며 사과를 요구하라. 한계를 명확히 설정하여 그런 식으로 취급하지 말라고 분명하게 말하는 것이 중요하다.



12. 핵심을 명확하게 말하라무엇이 나를 아프게 했고 무엇이 나를 화나게 했는지 간단명료하게 말하라. 상대와 대화의 규칙을 정해보는 것도 좋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7 (펌) 마르틴 니묄러의 "그들이 처음 왔을 때"................... 조합원 2010.08.04 8320
256 만원의 행복! 퀵서비스노조 2010.08.09 6843
255 (만평)뚜껑만 열면 터집니다. file 조합원 2010.08.11 9265
254 김영훈위원장, 박재완 신임 고용노동부장관 면담 노동자 2010.09.03 8519
253 (참고) 녹색등화 시 비보호좌회전 관련 file 노동자 2010.09.08 8117
252 민주노동당이 과연 일하는 사람들의 희망인가? 지나가는자 2010.10.11 6869
251 노동계의 썩은 사과들 노동자 2011.02.02 7790
250 (펌)대전지법, 2009년 철도파업 무죄 선고 file 노동자 2011.01.31 7977
249 노동귀족과 노동노예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2 11558
248 사장에게 인사청탁하는 간큰 폭력 노조위원장 지나가는자 2010.11.23 8831
247 SK 최태원 회장 사촌동생 노동자 폭행후 2천만원 건네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9 10190
246 노조행사용품 노동자 2010.12.03 6851
245 (펌)전태일의 序 -2010 전국노동자대회 티저영상 file 노동자 2010.12.23 7980
244 (펌)노동인권교육 환영한다. 늦은 만큼 시급히 확대해야 노동자 2011.01.05 10992
243 (펌)해고 노동자 두번 울린 홍대 총학 조합원 2011.01.07 8993
242 신묘년을 맞이하며 현은 2011.01.08 10507
241 전관예우의 심리 지나가는자 2011.01.13 10220
240 하늘 아래.......................... file 노동자 2011.01.19 7943
239 (펌)한국과학기술원, 기간제법 '악용'해 비정규직 해고 노동자 2011.01.21 8441
238 현대차, 정규직 노조위원장이 노동운동가 폭행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9 10832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