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07779 댓글 0

날씨가 잔뜩 흐려있습니다. 눈이라도 올 것 같이 말입니다. 다들 정신없이 사는 것인지, 무소식이 희소식인지는 잘 모르지만 우리 홈피가 아직은 다소 활기차지 못한 것 같습니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처럼, 이제 작은 발걸음을 내디뎠습니다. 이 공간을 알차게 꾸미는 것은 무리 모두의 몫입니다. 집을 짓고, 그 집에 사람의 체온이 없으면 집은 금세 허물어진다고 합니다. 그래서 사람이 살지 않는 집은 폐가가 되고 맙니다. 우리들의 홈페이지를 그렇게 방치해둘 수는 없겠지요.


 


사실 사람들은 글을 쓰는 것을 귀찮아하거나, 어려워합니다. 남이 써 놓은 글을 마우스로 클릭하여 보는 것은 쉽지만, 정작 본인이 한 번 써보려 하면 잘되질 않습니다. 그래도 용기를 내서 한 번 써보십시오. 어느 날 갑자기 자기 안에 숨겨져 있던 자신의 능력을 발견할 것입니다. 현대인들은 자신의 잠재능력을 자꾸만 사장시킵니다. 아마도 바쁜 생활에서 여유를 찾지 못하는데서 연유한다고 생각합니다.


 


‘망중한(忙中閑)’이란 말처럼, 급할수록 돌아가라는 말처럼 아무리 업무가 바빠도 잠시 차 한 잔 마시면서 푸른 하늘도 한 번 보고, 주변사람과 담소도 나누면서 “짧은 여유”도 즐기세요.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일인데, 뭐 그리 강박에 시달릴 필요가 있을까요. 여백이 없는 삶은 너무 각박합니다. 사람을 쉽게 지치게 만듭니다. “여백의 미(美 )”를 즐기십시오. 저 역시 차 한 잔 마시면서 이 글을 끼적여봅니다. 조합원 여러분 좋은 하루 보내세요. 파이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7 하늘 아래.......................... file 노동자 2011.01.19 9305
616 피로한 심신 날려 보아요 조합원 2008.09.04 9543
615 폭행 교수 불구속 기소 검찰 송치 노동자 2014.08.22 8105
614 포스텍이 카이스트보다 나은 점 하나 노동자 2014.10.22 8158
613 포스코에너지 임원, 항공노동자 폭행 물의 노동자 2013.04.22 13071
612 퍼옴, [논평] 새누리당은 꼼수 그만 부리고 투표권 보장 입법에 적극 나서라 노동자 2012.11.01 8544
611 팥빙수 방멩이 2008.07.08 9630
610 투쟁하는 노동자들과 <맑시즘2014>에서 함께 토론해요! 맑시즘 2014.08.03 11922
609 통합진보당 당권파 하는 꼴 노동자 2012.05.14 8299
608 코뮤니스트 4호, 붉은글씨 2호가 나왔습니다. file wjsakd 2014.05.03 7436
607 커튼뒤의사람들(동영상, 꼭보셔야 합니다! 47분!) 조합원 2008.11.12 9659
606 카이스트 직원이 억대 연구비 횡령 노동자 2014.10.26 8156
605 카이스트 직원, "자살한 카이스트 학생들 우둔하다" 노동자 2011.08.10 11183
604 친일파 김활란 노동자 2013.05.31 15631
603 충남지노위, 한국과학기술원 비정규직 부당해고 판정(펌) 하얀섬 2011.02.17 9306
602 축~욱 늘어지는 몸, 정신 버쩍들게 만드는 MB 박봉섭 2008.05.27 10139
601 청년일자리 뺏는 귀족노조의 고용세습. 노동자 2015.02.12 11178
600 청국장 제대로 알고 먹읍시다 좋은정 2008.10.10 14583
599 철도노조 23일간의 투쟁 노동자 2014.01.21 13099
598 철도공사가 조합원 2009.12.17 132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