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서울일반노조는 분회 해산명령을 즉각 철회하라!


 


- 해산해야할 조직은 어디인가 -


 


 


2014123,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 서울일반노조는 제20차 중앙운영위에서 논의 된 한국보건복지정보개발원 분회 해산 결정을 휴대폰 문자로 일방 통보했다. 전혀 예상하지 못한 통보에 허망함을 감출 길이 없다. 물론, 투쟁하겠다는 조합원들을 조직의 결정을 위배하는 과격분자로 규정해 외면하고, 노동자들을 또다시 1년 짜리 계약직 수렁으로 밀어 넣은 과거에 비추어 보면 전혀 어색한 일은 아니다.


 


 


서울일반노조는 본 분회가 아닌 한 활동가의 페이스북 댓글을 통해 분회 해산 명령의 두 가지 이유를 밝혔다. 첫 번째는 분회를 대표하여 몇 달 동안 중앙운영위원회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그러나 서울일반노조는 중앙운영위의 참석 명단에 본 분회를 포함하고 있지 않고 있다. 또한 본 분회에 대한 해산을 논의한다는 사실을 알리지도 않았으며 참가를 독려하지도 않았다.


 


 


두 번째는 본조 지침에 따른 활동이 전무하다는 이유이다. 이는 매우 왜곡된 주장이다. 본 분회는 투쟁하는 사업장에 누구보다 헌신적으로 연대하고 있다. 이는 본 분회의 투쟁 일정에 참가하는 수많은 투쟁사업장 동지들을 보면 알 수 있다. 무엇보다 이러한 주장이 불합리한 것은 서울일반노조가 본조를 자처하며 본 투쟁을 방치했기 때문이다. 본조는 조합원의 투쟁을 책임지는 곳인가? 지침만 내리는 곳인가?


 


 


서울일반노조는 스스로 비판해 마지않는 어용노조와 다른 것이 없다. 서울일반노조에서 본 분회를 해산 시킨 것이 단순히 분회 조합원들과의 논의 없는 비민주적 결정이기 때문만은 아니다. 서울일반노조는 박근혜 정권의 반노동 정책에 맞선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투쟁 정신을 훼손한 것이다. 또한 투쟁하는 노동자들을 조직하여 자본의 악질 만행에 맞서 최전선에서 싸워야 할 민주 노조의 정신을 기만한 것이다. 자본에 기생하는 어용노조보다, 우리를 짓밟는 자본과 정권보다 더 악랄한 짓을 하는 것이다. 이는 피땀 흘려 민주 노조를 일궈온 노동자민중에 대한 배신이며, 투쟁하는 노동자들을 수치에 몸서리치게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해산해야 할 조직은 어디인가?


 


 


서울일반노조는 본 분회에 대한 해산 명령을 즉각 철회하라. 허울뿐인 명분과 관료적 작태는 서울일반노조의 기반을 흔들 것이며, 더욱 잔인하게 공격할 자본과 정권에게 더욱 힘을 실어 주는 꼴이다. 끝까지 투쟁하려는 노동자가 살아 숨 쉬는 한 투쟁은 절대 끝나지 않을 것임을 명심하라. 우리는 끝내 투쟁으로 승리할 것이다.


 


 


2014124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 서울일반노조 한국보건복지정보개발원 분회 한국보건복지정보개발원 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7 (기사스크랩) 대법원, "사내하청 2년이상 일하면 정규직"...업계 비상 노동자 2012.02.23 8132
616 (기사스크랩) 재능교육, 2076일 농성 해제 … 노사 합의문 조인 노동자 2013.08.27 9476
615 (기사스크랩) 조현오 "쌍용차 진압 작전, 대통령 승인" 노동자 2012.04.20 6581
614 (기사스크랩) 철도노조 86%로 파업 가결...KTX 민영화저지 본격화 철도노동자 2012.04.25 9333
613 (기사스크랩)1848일 만에 날아든 희망…대법원 “콜트·콜텍 정리해고 부당” 노동자 2012.02.23 8146
612 (기사스크랩)쌍용차 해고자들, 100일째 맨바닥에서 잠잔다 노동자 2013.07.29 8749
611 (기사스크랩)집회방해 경찰 체포시도 권영국 변호사 구속영장 기각 노동자 2013.07.29 6748
610 (기사스크랩)통상임금에 `정기상여금` 포함‥노동부 수정안 마련키로 노동자 2013.11.13 7772
609 (노동과세계)기륭전자분회투쟁 6년 만에 극적 타결 이뤄 조합원 2010.11.02 4343
608 (노동과세계)동희오토 사내하청 해고자 전원 복직 조합원 2010.11.03 4434
607 (노동과세계)법률가 289명 ‘철도파업 국회국정조사’ 촉구 조합원 2009.12.21 3976
606 (노동과세계)이명박 집권2년, 전국 "심판" 규탄봇물 조합원 2009.12.21 4225
605 (노동과세계)추미애위원장 "1월1일 이후는 없다." 조합원 2009.12.21 4229
604 (노동만평) 떼서, 붙여주고................ 조합원 2008.10.16 4801
603 (대덕넷)국과위 위원장에 조합원 2010.10.04 9309
602 (동영상) 가자! 8월 총파업으로 노동자 2012.08.13 10730
601 (동영상) 배우가 민주노총에 보내는 영상편지 노동자 2011.04.18 8384
600 (동영상)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조합원 2011.10.27 8930
599 (동호회 펌)뺑소니 사고 발생시 직접청구권 노동자 2013.10.31 4253
598 (만평)MB 선진화 시대, 노동3권... file 조합원 2010.07.23 47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