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0315 댓글 0
조선인 유일의 경성제국대 일본어문학 전공자 서두수.

"서두수는 일제 강점기에 이화여전의 교수로 재직하면서 1941년 이후 제국 일본이 패전하기 전까지 친일문인단체에서 활동했다. 우선 1941년 8월에는 조선문인협회 간부로 임명되었다. 또한 이 협회가 1943년 4월에 조선문인보국회 (일제말기의 친일 문인단체로 문학자의 총력을 대동아전쟁에 집결하는 것이 그 목적이었다)로 탈바꿈하였을 때는 이 모임에서도 활동했는데, 예를들어 그는 1944년 1월에는 입영하는 학도를 환송하기 위해 부산으로 내려가기도 했다. 그리고 서두수는 조선문인보국회가 당시 시국의 중대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한 보도특별정신대에서도 활동하여 강원도에 내려가 시국 강연을 하기도 했다."

그러던 친일 문인이 광복후에는 탈바꿈하여

"서두수는 신생독립국가인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는데 (중략) 애국 동맹에도 가입해 1948년 9월 20일에는 대한민국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의를 설파하는 애국동맹순화강연에 참여하여 강연했고 (중략)"

"이와같이 서두수의 학문적 정체성은 고정적이지 않고 가변적이고 다중적이었다. (중략) 서두수의 이런 변화는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그 시대의 요청에 철저하게 응답한 결과였다."

기회주의자의 면모. 일본인이 되기를 선망한 친일 행위자가 광복후에는 애국주의자로 변모. 그리고 미국으로 건너감. 자식 서남표는 한국으로 돌아와 다시 미국의 언어를 강요한다. 역사의 아이러니다.

"결국 지금까지 살펴보았듯이 서두수는 그 시대에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시대적 요청에 (중략) 철저하게 응답하는 모습을 우리들에게 잘 보여주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7 축~욱 늘어지는 몸, 정신 버쩍들게 만드는 MB 박봉섭 2008.05.27 9846
276 생공투 속보 79호 file 생공투 2008.08.26 9864
275 (펌) KAIST, ‘MB 오신날’ 과속방지턱 없앤 사연 지난일 2009.03.06 9864
274 생명 투쟁속보 제5호 file 생명 2008.05.07 9888
273 (펌)KAIST 노조 "대학 정책결정에 직원 참여해야" 관리자 2008.05.29 9892
272 대전본부통신 제1호 file 관리자 2012.02.08 9931
271 내부고발 아웃소싱 제도를 도입하자 노동자 2015.02.17 9940
270 (만평)뚜껑만 열면 터집니다. file 조합원 2010.08.11 9962
269 (펌)조장희 "KAIST-생명연 통합, 개혁 아닌 '진화' 중점둬야" 조합원 2008.06.03 9970
268 생공투 속보 93호 file 생공투 2008.10.14 9972
267 생공투 속보 39호 file 생공투 2008.06.30 9989
266 생명 투쟁속보 제8호 file 생명 2008.05.14 9991
265 [승리하는 민주노총] 웹자보 2호 주요 정책 비교 기호1 김영훈 강승철 2010.01.21 10000
264 감사 선임을 두고 KAIST노조가 보이는 파렴치한 모습 노동자 2015.02.03 10013
263 대법원, "사내하청 근로자 '정직원' 지위 첫 인정" 조합원 2008.07.11 10022
262 민주노동당 부평을 김응호 후보의 웹진3호입니다. 민주노동당 2009.04.25 10044
261 생명 투쟁속보 제7호 file 생명 2008.05.13 10045
260 경찰, ‘굴뚝 농성’ 쌍용차노조 김정욱 사무국장 영장…민변 비난 성명 관리자 2015.03.13 10054
259 (필독)신종인플루엔자 보장 의료실비보험! 박경환 2009.08.21 10063
258 (노동과세계)이명박 집권2년, 전국 "심판" 규탄봇물 조합원 2009.12.21 10079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