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5.03.13 00:00

참사랑

조회 수 6147 댓글 0
사랑하는 이들은 마주 서서
서로 바라봅니다.

주님께서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주님을 바라봅니다.
그대가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그대를 바라봅니다.

사랑하는 이들의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주님께서 당신의 것을 버리고
사람이 되어 내게 오셨듯이,
나를 가린 것을 모두 벗고 주님께 나아갑니다.
그대가 거추장스러운 삶의 껍질을 벗고 내게 오듯이,
나 역시 있는 그대로 그대에게 다가섭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서로에게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나로 받아들이셨듯이,
내가 주님을 주님이라 고백합니다.
그대가 나 이상의 나를 생각하지 않듯이,
나 그대에게 그대 이상의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함께 있음만으로 기뻐합니다.

주님과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그대와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주님 안에서 그대를 만나고,
그대 안에서 주님을 만나며,
나를 통해 그대가 주님과 만나는,
이 모든 것이 기쁨입니다.

주님과 그대와 나,
이 사이에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할까요.
우리 서로 굳이 사랑을 고백해야 할까요.
이미 뜨거운 사랑을 하고 있는데.

<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갈림 없는 하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7 생공투 속보 23호 file 생공투 2008.06.05 5545
296 [펌]출연연 개편 전제는 자율적 합의-교과부 박종구 제 2차관 조합원 2008.07.02 5538
295 생공투 속보 73호 file 생공투 2008.08.18 5534
294 생공투 속보 62호 file 생공투 2008.07.31 5533
293 : ‘맑시즘2015ㅡ위기의 자본주의, 대안은 무엇인가?’에 초대합니다 marxism 2015.01.25 5530
292 "최저임금 삭감, 파렴치한 착취행위" 조합원 2008.11.25 5509
291 인사고과 규정 문제로 10명 넘게 "보통" 등급이 나왔다든데 사실인가요? 이래서야 2009.02.26 5495
290 꼼꼼이 25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9.22 5493
289 [펌]단식 67일차...기륭동지 병원으로... 조합원 2008.08.18 5479
288 생공투 속보 77호 file 생공투 2008.08.22 5465
287 생공투 속보 40호 file 생공투 2008.07.01 5465
286 [만화대자보]공공기관경영평가, 그것이 알고 싶다 file 관리자 2012.07.02 5464
285 생공투 속보 82호 file 생공투 2008.09.01 5462
284 생공투 속보 32호 file 생공투 2008.06.19 5452
283 생공투 속보 21호 file 생명 2008.06.03 5451
282 생공투 속보 88호 file 생공투 2008.09.23 5449
281 생공투 속보 38호 file 생공투 2008.06.27 5442
280 생공투 속보 28호 file 생공투 2008.06.13 5441
279 생공투 속보 89호 file 생공투 2008.09.26 5425
278 생공투 속보 71호 file 생공투 2008.08.14 5413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