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08.09.01 00:00

생공투 속보 82호

조회 수 5442 댓글 0

















KAIST 노동조합 간부와 조합원 동지들,
그동안의 연대에 대해서 감사드립니다.

생명지부는 8월 28일 생공투 회의를 열고
-KAIST 정문 앞 출근투쟁은 재개하지 않기로 하고,
-교과부 앞 1인 시위를 중단하며
-강제통합 저지투쟁 관련 플랭카드는 8월 29일 퇴근 직전에 철거하고
-생공투 속보는 매일 발행하지 않고 사안 발생할 때마다 수시로 배포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투쟁을 중단하는 배경에 대해서는 속보에 대강 나와 있습니다만,
-강제통합의 가장 중요한 진원지였던 청와대가 사실상 통합 아닌 협력방안으로 방향을 선회했다는 사실이 확인되었고,
-교과부 또한 두 기관의 협력방안에 무게를 싣고 있으며,
-공공부문 선진화 방안 2차 발표에서 제외되었고 이후 발표에서도 생명연-KAIST 강제통합은 포함되지 않을 것임이 확실시되는 등의 상황을 종합하여
일단 투쟁은 중단하고 앞으로의 상황을 예의 주시하기로 하였습니다.

투쟁을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동지들께 감사드립니다.
특히 출근투쟁에 함께 해 주시고 성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KAIST 노동조합 간부와 조합원 동지들께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곧 투쟁이 완전히 마무리되었다는 소식을 갖고 동지들을 만나게 될 것으로 보고,
그 때까지는 수시로 발행되는 투쟁속보를 통해 계속해서 상황을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생공투 속보 82호
2008. 8. 29 (금)

[1면]
-<속보> 강제통합 저지 투쟁 전격 중단
어제(8/28) 생공투 회의, 안정적 연구환경 쟁취가 다음 목표

[2면]
-500자 단상: 투쟁 128일째
-연구원 생활의 지혜(16)
부서별 업무(III)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7 생공투 속보 23호 file 생공투 2008.06.05 5523
296 생공투 속보 62호 file 생공투 2008.07.31 5514
295 [펌]출연연 개편 전제는 자율적 합의-교과부 박종구 제 2차관 조합원 2008.07.02 5513
294 생공투 속보 73호 file 생공투 2008.08.18 5512
293 : ‘맑시즘2015ㅡ위기의 자본주의, 대안은 무엇인가?’에 초대합니다 marxism 2015.01.25 5497
292 "최저임금 삭감, 파렴치한 착취행위" 조합원 2008.11.25 5495
291 인사고과 규정 문제로 10명 넘게 "보통" 등급이 나왔다든데 사실인가요? 이래서야 2009.02.26 5482
290 꼼꼼이 25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9.22 5477
289 [펌]단식 67일차...기륭동지 병원으로... 조합원 2008.08.18 5465
288 생공투 속보 40호 file 생공투 2008.07.01 5450
» 생공투 속보 82호 file 생공투 2008.09.01 5442
286 생공투 속보 77호 file 생공투 2008.08.22 5440
285 생공투 속보 32호 file 생공투 2008.06.19 5438
284 생공투 속보 21호 file 생명 2008.06.03 5434
283 [만화대자보]공공기관경영평가, 그것이 알고 싶다 file 관리자 2012.07.02 5433
282 생공투 속보 38호 file 생공투 2008.06.27 5428
281 생공투 속보 88호 file 생공투 2008.09.23 5421
280 생공투 속보 28호 file 생공투 2008.06.13 5418
279 생공투 속보 89호 file 생공투 2008.09.26 5398
278 노동계의 썩은 사과들 노동자 2011.02.02 5388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