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08.09.01 00:00

생공투 속보 82호

조회 수 5704 댓글 0

















KAIST 노동조합 간부와 조합원 동지들,
그동안의 연대에 대해서 감사드립니다.

생명지부는 8월 28일 생공투 회의를 열고
-KAIST 정문 앞 출근투쟁은 재개하지 않기로 하고,
-교과부 앞 1인 시위를 중단하며
-강제통합 저지투쟁 관련 플랭카드는 8월 29일 퇴근 직전에 철거하고
-생공투 속보는 매일 발행하지 않고 사안 발생할 때마다 수시로 배포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투쟁을 중단하는 배경에 대해서는 속보에 대강 나와 있습니다만,
-강제통합의 가장 중요한 진원지였던 청와대가 사실상 통합 아닌 협력방안으로 방향을 선회했다는 사실이 확인되었고,
-교과부 또한 두 기관의 협력방안에 무게를 싣고 있으며,
-공공부문 선진화 방안 2차 발표에서 제외되었고 이후 발표에서도 생명연-KAIST 강제통합은 포함되지 않을 것임이 확실시되는 등의 상황을 종합하여
일단 투쟁은 중단하고 앞으로의 상황을 예의 주시하기로 하였습니다.

투쟁을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동지들께 감사드립니다.
특히 출근투쟁에 함께 해 주시고 성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KAIST 노동조합 간부와 조합원 동지들께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곧 투쟁이 완전히 마무리되었다는 소식을 갖고 동지들을 만나게 될 것으로 보고,
그 때까지는 수시로 발행되는 투쟁속보를 통해 계속해서 상황을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생공투 속보 82호
2008. 8. 29 (금)

[1면]
-<속보> 강제통합 저지 투쟁 전격 중단
어제(8/28) 생공투 회의, 안정적 연구환경 쟁취가 다음 목표

[2면]
-500자 단상: 투쟁 128일째
-연구원 생활의 지혜(16)
부서별 업무(III)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7 [펌]불법 날치기 언론악법은 원천무효 조합원 2009.07.23 5975
296 생공투 속보 22호 file 생공투 2008.06.05 5987
295 생공투 속보 31호 file 생공투 2008.06.18 5993
294 [펌] 고3 촛불소녀 '투신자살' 충격 조합원 2008.07.10 6002
293 생공투 속보 24호 file 생공투 2008.06.09 6008
292 생공투 속보 44호 file 생공투 2008.07.07 6012
291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05 6033
290 (펌) [이슈진단-①]과학자들이 짓밟히고 있다 조합원 2008.06.11 6048
289 생공투 속보 87호 file 생공투 2008.09.19 6062
288 생공투 속보 20호 file 생명 2008.06.02 6063
287 잘못알기쉬운 신용상식 SC제일은행 2008.07.11 6065
286 어성초 =아토피에 효과 김린 2008.08.27 6083
285 생공투 속보 70호 file 생공투 2008.08.12 6084
284 생공투 속보 78호 file 생공투 2008.08.25 6089
283 [보도자료] 노조파괴 하청업체 선정 서울대병원 규탄 기자회견 서울대병원 2015.03.13 6110
282 꼼꼼이23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7.01 6127
281 요즈음 조합에서 이상한 소문이 들리네요 조합원 2008.06.27 6138
280 [펌]日 과기정책 대부 "한국 정부, 무덤파고 있다" 나르미 2008.06.16 6139
279 조합원 해외연수는 사측 직원해외연수프로그램의 인원 확대로 처리해야 조합원 2009.08.25 6149
278 내부고발 아웃소싱 제도를 도입하자 노동자 2015.02.17 6156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