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8207 댓글 0




기륭분회 단식자, 병원으로 이송


김소연 분회장, 단식 의지 굽히지 않아



정문교 기자 moon1917@jinbo.net / 2008년08월16일 13시31분




















16일 단식 67일을 맞는 김소연 기륭분회 분회장과 유흥희 조합원이 주변의 설득 끝에 응급치료를 받기위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하지만 김소연 분회장은 단식의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14일 기륭전자 노사의 교섭이 결렬된 후 금속노조 기륭전자분회 조합원들은 두 명의 단식여부와 투쟁방향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결국 15일 금속노조가 쟁의대책회의에서 기륭분회 투쟁을 첫 번째로 다루며 전 조직적으로 투쟁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기륭분회 조합원들은 단식자들의 설득에 들어갔다.

김소연 분회장과 유흥희 조합원은 조합원들의 장시간 설득 끝에 15일 밤 단식을 마치고 응급치료를 받기로 결정했다. 유흥희 조합원은 폐에 물이 차기 시작해 단식을 중단하지 않으면, 목숨이 위태로운 상태였다. 하지만 김소연 분회장은 16일 아침 응급치료는 받겠지만 단식은 이어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조합원들은 다시 설득했지만 김소연 분회장의 뜻을 꺾지 못했다.

16일 기자회견에서 오상룡 금속노조 부위원장은 “금속노조는 기륭분회의 연대단체가 아니”라며 “하나의 조직으로 책임지는 투쟁을 통해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속노조는 집중집회 및 순회상경투쟁 등을 통해 기륭전자를 압박할 예정이다.

송경동 기륭공대위 집행위원장은 “이겨서 내려오게 하고 싶었지만, 기륭동지들의 투쟁에 비해 우리가 너무 부족했다”며 “노동운동이 계속되고 있듯이 기륭분회의 투쟁도 끝난 것이 아니다. 분노와 미안한 마음을 담아서 기필코 기륭자본을 응징하고 말 것”이라 말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김소연 분회장과 유흥희 조합원은 들것에 실려 옥상 농성장을 내려와 서울 목동에 위치한 녹색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은 들것에 실려 내려오면서 눈물을 참지 못했고, 그 시간 멈췄던 비가 다시 내리기 시작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7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4.21 8275
316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4.28 7919
315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5.15 8021
314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05 7839
313 꼼꼼이 35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7.09 8774
312 꼼꼼이 34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6.30 9410
311 꼼꼼이 3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6.15 8138
310 꼼꼼이 31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4.27 10462
309 꼼꼼이 29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3.29 9868
308 꼼꼼이 27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11.24 9070
307 꼼꼼이 26호(공공운수연맬 발행) 조합원 2009.11.24 9803
306 꼼꼼이 25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9.22 7864
305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중국대륙의 살아있는 사람에게서 장기적출) 구도중생 2014.10.15 6564
304 김춘호 신임이사 사퇴 주장에 동의한다. 동의 2012.02.15 7180
303 김영훈위원장, 박재완 신임 고용노동부장관 면담 노동자 2010.09.03 8253
302 기호4번 박근혜와 정면승부 기호4번 2014.12.14 6781
301 기호4번 박근혜와 정면승부 기호4번 2014.12.14 10940
300 기호1번 수석부위원장 후보가 꼭 되었으면 합니다 닉베라 2009.04.09 8793
299 기호1번 김영훈-강승철 후보조 당선 조합원 2010.01.29 7381
298 기호1 연맹혁신_이혜선/전승욱/임헌용 선본 공약 기호1이혜선선본 2009.04.10 8480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