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7454 댓글 0
http://news.naver.com/main/vod/vod.nhn?oid=214&aid=0000168022




기가 막힌다.



민노당 시의원은 비정규직 직원을 폭행하고, 현대차 정규직 노조위원장은 자기 회사 비정규직 노동자 파업을 도와주러 온 노동운동가를 폭행하고, KAIST 노동조합 간부는 학생인줄 알았다며 학내 구성원을 폭행을 하고....


노동계에도 솔찍히 쓰레기들이 있다. 인정할건 인정하자. 사람 사는 곳인데 왜 인간 말종들이 없겠나. 우리도 쓰레기 분리수거 및 소각을 하지 않으면 안된다. 썩은 사과는 근처에 있는 다른 사과들마저도 썩게 만든다. 개인의 영달을 위해 노동자들의 권익을 침해하고 안위에 위해가 되는 저런 썩은 사과들은 자진해서 물러나던지, 숙청해야 하지 않을까. 그러지 않으면 우리가 정말로 필요할 때에 과연 누가 도와주러 올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7 꼼꼼이24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7.24 8133
316 나른한 오후 시한편...희망의 바깥은 없다 조합원 2008.01.16 135904
315 나를 변화시키는 무한도전, 로체청소년원정대 file 로체원정대 2008.09.18 7609
314 남경필 아들, 군에서 가혹행위 가해자 노동자 2014.08.17 6602
313 남경필 아들, 폭행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 노동자 2014.08.19 6032
312 남양유업, 어용대리점협 결성 개입한 정황 노동자 2013.05.31 6510
311 내부고발 아웃소싱 제도를 도입하자 노동자 2015.02.17 8250
310 노동가요(불나비) 황규섭 2007.12.06 12924
» 노동계의 썩은 사과들 노동자 2011.02.02 7454
308 노동귀족과 노동노예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2 11022
307 노동법특강(복수노조 교섭창구단일화제도 위헌성과 노동기본권) 민주노총 2012.04.17 6576
306 노동자 계급이여, 그대를 내가 이제 보낸다. 노동자 2014.11.12 6400
305 노동자 정치학교 학생 모집 해방연대(준) 2010.02.03 8168
304 노동절 관련 제안서 한국장애인문화협회 2010.04.01 6479
303 노동조합 들꽃소식지의 옳바른 방향 박봉섭 2009.02.21 8736
302 노동조합 홈페이지 개통을 축하드립니다. 기온토지 2007.12.11 13349
301 노동조합 희생자를 관계법상 조합원으로 둘 수 있나요? 궁금이 2009.06.26 6856
300 노동조합의 친구 장순흥 전 부총장, 원전관련 비리로 신문에 나오네. 노동자 2014.11.07 5870
299 노사화합을 위하여... 함용덕 2007.12.06 12883
298 노조 탄압이 모범이라니.... file 공공운수연맹 2010.03.10 6550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