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합원동지들의 적극적인 투표참여에


새롭게 거듭나는 민주노총 대전본부의 미래가 있습니다.



민주노총은 커다란 숲이며, 조합원동지들은 민주노총의 숲을 이루는 나무입니다.



선거운동을 시작할 무렵, 지역의 한 선배님께서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현장에서 일상적으로는 민주노총의 소중함을 느끼지 못한다. 하지만, 고용이 위협받고 열악한 노동조건을 강요받는 시련의 시기에 민주노총은 큰 그늘이 되어 조합원들을 품어주는 숲이 된다.”


조합원동지들에게 사랑받고 조합원동지들에게 감동주는 대전본부를 만들겠습니다.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사고본부로 맞이해서는 안됩니다.


11월 13일은 민주노조운동의 근본정신인 전태일열사정신계승 노동자대회입니다. 지난 9월 영면하신 이소선 어머님께서 생의 마지막까지 ‘하나가 되라’고 외쳤던 그 가르침이 절절한 노동자대회입니다.


민주노총 대전본부 선거가 저조한 투표참여로 무산되고 집행부도 꾸리지 못한채,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사고본부의 깃발로 펄럭이게 해서는 안됩니다.



비정규동지들과 투쟁사업장 동지들에게 희망을 주어야 합니다.


대전지역에는 간고한 장기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계룡대, ASA, 콜텍, 대리운전노조 동지들이 있습니다. 민주노총 대전본부가 집행부를 꾸리지 못하는 사고본부가 된다면, 이 동지들의 투쟁을 누가 책임져주고 엄호하겠습니까?


투쟁하는 동지들이 무기력과 패배감이 아닌 승리의 새 희망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이번 투표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합니다.


투표참여는 투쟁하는 동지들에 대한 사랑입니다.



모두가 정말 힘들었습니다. 좋은 반격의 기회를 잃어서는 안됩니다.


유성기업, 한진중공업. 그리고 우리 지역의 계룡대, ASA, 콜텍, KISTI, 청소용역과 시설관리 비정규동지들, 이루 말할 수 없는 동지들의 투쟁이 있었고 지금도 진행중입니다.


공기업노동자, 정규직 노동자들 또한 구조조정과 정리해고로 끊임없는 고용불안과 추락하는 노동조건을 감내해야 했습니다.


이제 자신감있게 2012년 총선과 대선의 유리한 국면을 열어가야 합니다.


민주노총 대전본부도 노동자들의 빼앗긴 권리를 되찾아 올 전면적인 일대반격을 준비해야 합니다.



우리는 미래를 창조하는 사람들입니다.


한 달 넘게 선거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일부 오해와 갈등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과거에 집착하고 과거의 시각으로 미래를 예측하고 창조해나갈 수 없습니다.


진통 끝에 옥동자가 나오듯, 지금 겪는 진통들을 민주노조에 대한 애정으로 받아안고 가겠습니다.


죽어도 변치 않은 노동자의 의리와 동지애를 가지고 조합원 동지들 앞에서 자랑스럽게 펄럭이는 깃발이 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1 다시! 노동자가 정치의 주역으로! 노동자 2011.07.15 11775
350 니체『선악의 저편』 노동자 2013.10.21 8071
349 뉴스타파 3회 방송분 뉴스타파 2012.02.13 11975
348 뉴스타파 2회 방영분 뉴스타파 2012.02.06 11789
347 눈과 귀를 막아라 - 언론을 손에 쥐다? 조합원 2008.07.14 9887
346 노조행사용품 노동자 2010.12.03 8127
345 노조용품 노동자 2008.03.31 22677
344 노조용품 노동자 2008.05.06 12082
343 노조용품 노동자 2008.07.15 11138
342 노조용품 노동 2008.10.24 9858
341 노조용품 노동자 2009.01.26 8421
340 노조가입율 30퍼센트도 안되는... 노동자 2014.05.01 6550
339 노조가입시 주민등록번호 중복체크는 어떻게 하나요? 희망자 2009.10.30 10748
338 노조 홈페이지 오픈을 축하합니다. 손형탁 2007.11.30 13932
337 노조 탄압이 모범이라니.... file 공공운수연맹 2010.03.10 9402
336 노사화합을 위하여... 함용덕 2007.12.06 15215
335 노동조합 희생자를 관계법상 조합원으로 둘 수 있나요? 궁금이 2009.06.26 8632
334 노동조합 홈페이지 개통을 축하드립니다. 기온토지 2007.12.11 15215
333 노동조합 들꽃소식지의 옳바른 방향 박봉섭 2009.02.21 13650
332 노동절 관련 제안서 한국장애인문화협회 2010.04.01 8990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