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경찰이 88일 만에 굴뚝농성을 철회한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김정욱 사무국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은 곧바로 성명을 내고, 구속수사 방침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13일 김 사무국장에 대해 업무방해 및 주거침입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 국장은 지난해 12월13일 쌍용차 평택공장 내부에 침입, 60m 높이의 굴뚝에 올라가 88일간 농성하면서 쌍용차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건강상태 이상으로 농성을 철회한 김 국장을 12일 오후 병원에서 만나 3시간가량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보다는 범죄의 중대성을 고려해 구속수사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민변은 곧바로 성명을 내고 경찰의 구속수사 방침을 비판했다.

민변 노동위원회는 “우리 형사소송법은 증거인멸이나 도주 우려가 있을 경우 구속수사할 수 있게 돼 있다”며 “김 국장은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나 가능성이 전혀 없어 구속수사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쌍용차 정리해고 사태는 7년이라는 시간 동안 우리 사회가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아픈 숙제”라며 “2명의 해고자가 한겨울 차디찬 굴뚝에 올랐던 것은 그 숙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절박함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7 생공투 속보 45호 file 생공투 2008.07.08 8430
356 생공투 속보 33호 file 생공투 2008.06.20 8433
355 생공투 속보 95호(최종호) file 생공투 2008.10.20 8435
354 (펌)한국과학기술원, 기간제법 '악용'해 비정규직 해고 노동자 2011.01.21 8435
353 [쥐코보기]이명박 정부를 통쾌하게 비판한 한국판 식코, '쥐코' 조합원 2008.06.18 8448
352 생공투 속보 35호 file 생공투 2008.06.24 8451
351 생공투 속보 40호 file 생공투 2008.07.01 8451
350 생공투 속보 43호 file 생공투 2008.07.04 8456
349 생공투 속보 70호 file 생공투 2008.08.12 8467
348 생공투 속보 49호 file 생공투 2008.07.14 8470
347 생공투 속보 76호 file 생공투 2008.08.21 8471
346 (펌)[현장에서]MB는 끝내 과학자를 만나지 않았다 조합원 2008.08.18 8474
345 생공투 속보 66호 file 생공투 2008.08.06 8481
344 환관정치의 폐혜 지나가는이 2012.09.29 8481
343 커튼뒤의사람들(동영상, 꼭보셔야 합니다! 47분!) 조합원 2008.11.12 8483
342 생공투 속보 34호 file 생공투 2008.06.23 8486
341 노동자 정치학교 학생 모집 해방연대(준) 2010.02.03 8487
340 인사고과 규정 문제로 10명 넘게 "보통" 등급이 나왔다든데 사실인가요? 이래서야 2009.02.26 8487
339 생공투 속보 31호 file 생공투 2008.06.18 8511
338 김영훈위원장, 박재완 신임 고용노동부장관 면담 노동자 2010.09.03 8513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