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9577 댓글 0
국민노후 지키기 위해 300여개 시민사회단체 연대와 공동실천 선언

공적연금 강화를 기치로 302개 노동시민사회단체가 모여 만든 공적연금강화 국민행동’(이하 연금행동)311() 오전 11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 발족했다. 연금행동은 민주노총, 참여연대, 한국노총, 한국여성단체연합이 제안하여 기존 국민연금바로세우기 국민행동이 확대 재편한 상설연대체로, 노동, 농민, 빈민, 여성, 청년, 노인, 장애, 학생 등 각계각층의 노동시민사회단체가 함께 모여 구성됐다.


이날 연금행동은 발족선언문을 통해 정부의 공적연금 축소와 사적연금 활성화 정책기조를 비판하면서, 이대로 방치한다면 노후빈곤과 소득불평등은 더욱 심화될 수밖에 없으며 큰 사회적 재앙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노후의 존엄과 안정적인 소득보장은 국제노동기준과 인권조약에 기반한 기본적 권리임을 강조하면서 모든 국민이 공적연금을 통해 적절한 수준 이상의 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국가의 책임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공무원연금과 관련해서도, ‘재정고갈, 세금폭탄등 자극적이고 악의적인 선동으로 비용절감을 통한 국가책임 축소에만 초점이 맞춰있으며, 낮아진 국민연금을 기준으로 단순 형평성만을 강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금행동은 공무원연금 개혁과 관련하여, 당사자 간 사회적 논의와 합의가 중요하며, 현재 국민대타협기구역시 공무원연금 뿐 아니라 기초연금, 국민연금을 포함해 노후소득보장 전반에 대한 논의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으로 연금행동은 <안녕한 노후가 가능한 노후소득보장을 위한 공적연금 강화>, <국민연금의 보장성 강화와 사각지대 해소>, <가입자의 이해를 중심으로 한 국민연금기금운용의 재편방안 모색>, <기초연금의 진짜 기초연금화> 4대 정책과제를 결정하고, 공적연금 강화를 위한 다양한 교육·홍보 및 실천사업, 정책사업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최종진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 최두환 한국노총 부위원장, 이찬진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장,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 박차옥경 한국여성단체연합 사무처장, 김선태 노년유니온 위원장,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 이충재 공무원노조 위원장, 변성호 전교조 위원장, 김영균 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장, 이권능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정책위원장, 문유진 복지국가청년네트워크 대표 등 각계 대표가 참여해 국민의 노후를 위해 공적연금을 강화해야한다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7 민주노총 3기 임원선거 12일차 file 이대식선본 2011.10.04 7943
376 민주노동당이 과연 일하는 사람들의 희망인가? 지나가는자 2010.10.11 6833
375 민주노동당 탈당 문의 박봉섭 2008.02.20 47587
374 민주노동당 부평을 김응호 후보의 홍보웹진2호입니다. 민주노동당 2009.04.18 8525
373 민주노동당 부평을 김응호 후보의 웹진3호입니다. 민주노동당 2009.04.25 9343
372 무단 조기 퇴근을 해 버리는 KAIST 김세동 노조위원장 열받은 노동자 2015.02.17 9935
371 무가지 꼼꼼(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3.11 8579
370 못살겠다 대한민국~~~ motoh 2009.04.03 9014
369 멱살 잡으면 50만원, 뺨 때리면 100만원. 노동자 2014.06.30 10155
368 망향휴게소 노조 투쟁의 진실...(끝까지 읽어주시길) 조합원 2007.11.27 12222
367 많이 아쉽네요. 인간답게 2008.12.21 7747
366 만원의 행복! 퀵서비스노조 2010.08.09 6807
365 마야달력과 통일사건 민은 2011.12.24 10812
364 마시던 찻물 상대방에게 끼얹는 행위는 폭행에 해당 노동자 2014.10.31 7083
363 롯데 노조탄압에 공동투쟁으로 맞선다 file 노동자 2011.01.27 7954
362 똑똑하게 화내는 12가지 방법 정보 2010.03.29 6854
361 또 우둔하다고 짖어봐라. 졸업생 2014.04.29 10510
360 대전본부통신 제1호 file 관리자 2012.02.08 9931
359 대법원, "사내하청 근로자 '정직원' 지위 첫 인정" 조합원 2008.07.11 8156
358 대다수 국민 공기업 선진화 “싫다 조합원 2008.09.30 8168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