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시] 그들이 처음 왔을때...(First they came...)


마르틴 니묄러(Martin Niem?ller)


 


Als die Nazis die Kommunisten holten,


habe ich geschwiegen;


ich war ja kein Kommunist.


나치가 공산당원에게 갔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공산당원이 아니었으니까.


 


Als sie die Sozialdemokraten einsperrten,


habe ich geschwiegen;


ich war ja kein Sozialdemokrat.


그들이 사회민주당원들을 가뒀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사회민주당원이 아니었으니까.


 


Als sie die Gewerkschafter holten,


habe ich nicht protestiert;


ich war ja kein Gewerkschafter.


그들이 노동조합원에게 갔을 때


나는 항의하지 않았다;


나는 노동조합원이 아니었으니까.


 


Als sie die Juden holten,


habe ich geschwiegen;


ich war ja kein Jude.


그들이 유태인에게 갔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유태인이 아니었으니까.


 


Als sie mich holten,


gab es keinen mehr, der protestierte.


그들이 나에게 왔을 때


항의해 줄 누구도 더 이상 남지 않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7 민주노총 3기 임원선거 12일차 file 이대식선본 2011.10.04 7000
376 민주노동당이 과연 일하는 사람들의 희망인가? 지나가는자 2010.10.11 6143
375 민주노동당 탈당 문의 박봉섭 2008.02.20 46782
374 민주노동당 부평을 김응호 후보의 홍보웹진2호입니다. 민주노동당 2009.04.18 7781
373 민주노동당 부평을 김응호 후보의 웹진3호입니다. 민주노동당 2009.04.25 8705
372 무단 조기 퇴근을 해 버리는 KAIST 김세동 노조위원장 열받은 노동자 2015.02.17 8693
371 무가지 꼼꼼(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3.11 7842
370 못살겠다 대한민국~~~ motoh 2009.04.03 7718
369 멱살 잡으면 50만원, 뺨 때리면 100만원. 노동자 2014.06.30 8709
368 망향휴게소 노조 투쟁의 진실...(끝까지 읽어주시길) 조합원 2007.11.27 11366
367 많이 아쉽네요. 인간답게 2008.12.21 6981
366 만원의 행복! 퀵서비스노조 2010.08.09 6154
365 마야달력과 통일사건 민은 2011.12.24 9879
364 마시던 찻물 상대방에게 끼얹는 행위는 폭행에 해당 노동자 2014.10.31 6314
363 롯데 노조탄압에 공동투쟁으로 맞선다 file 노동자 2011.01.27 7118
362 똑똑하게 화내는 12가지 방법 정보 2010.03.29 6233
361 또 우둔하다고 짖어봐라. 졸업생 2014.04.29 8802
360 대전본부통신 제1호 file 관리자 2012.02.08 8499
359 대법원, "사내하청 근로자 '정직원' 지위 첫 인정" 조합원 2008.07.11 7346
358 대다수 국민 공기업 선진화 “싫다 조합원 2008.09.30 7398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