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5.03.13 00:00

참사랑

조회 수 5777 댓글 0
사랑하는 이들은 마주 서서
서로 바라봅니다.

주님께서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주님을 바라봅니다.
그대가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그대를 바라봅니다.

사랑하는 이들의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주님께서 당신의 것을 버리고
사람이 되어 내게 오셨듯이,
나를 가린 것을 모두 벗고 주님께 나아갑니다.
그대가 거추장스러운 삶의 껍질을 벗고 내게 오듯이,
나 역시 있는 그대로 그대에게 다가섭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서로에게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나로 받아들이셨듯이,
내가 주님을 주님이라 고백합니다.
그대가 나 이상의 나를 생각하지 않듯이,
나 그대에게 그대 이상의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함께 있음만으로 기뻐합니다.

주님과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그대와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주님 안에서 그대를 만나고,
그대 안에서 주님을 만나며,
나를 통해 그대가 주님과 만나는,
이 모든 것이 기쁨입니다.

주님과 그대와 나,
이 사이에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할까요.
우리 서로 굳이 사랑을 고백해야 할까요.
이미 뜨거운 사랑을 하고 있는데.

<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갈림 없는 하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7 청년일자리 뺏는 귀족노조의 고용세습. 노동자 2015.02.12 5823
376 조합원 해외연수는 사측 직원해외연수프로그램의 인원 확대로 처리해야 조합원 2009.08.25 5815
375 민주노총 제6기 임원선거포스터(위원장, 사무총장, 부위원장 후보) file 관리자 2010.01.14 5814
374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5.15 5807
373 생공투 속보 18호 file 생명 2008.05.29 5796
372 감사 선임을 두고 KAIST노조가 보이는 파렴치한 모습 노동자 2015.02.03 5780
» 참사랑 평신도 2015.03.13 5777
370 생공투 속보 86호 file 생공투 2008.09.12 5776
369 (펌) 과기연전노조, '이주호 수석 경질' 촉구 조합원 2008.06.17 5751
368 [펌]日 과기정책 대부 "한국 정부, 무덤파고 있다" 나르미 2008.06.16 5749
367 생공투 속보 39호 file 생공투 2008.06.30 5743
366 팥빙수 방멩이 2008.07.08 5741
365 꼼꼼이23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7.01 5729
364 무단 조기 퇴근을 해 버리는 KAIST 김세동 노조위원장 열받은 노동자 2015.02.17 5728
363 [펌]금속 기륭전자분회투쟁...단식 58일차... 조합원 2008.08.07 5721
362 [동영상] 서민죽이는 물가폭등 민주노총 2008.06.05 5695
361 요즈음 조합에서 이상한 소문이 들리네요 조합원 2008.06.27 5686
360 생공투 속보 78호 file 생공투 2008.08.25 5664
359 ‘공적연금강화 국민행동’ 발족 노동자 2015.03.13 5658
358 어성초 =아토피에 효과 김린 2008.08.27 5648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