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오늘 창의학습관에서 인사팀장의 발표로 기관의 직원 직급단일화(안)에 대한 설명회가 있었다고 한다.

 그렇다면 전직원을 대상으로 직급단일화(안)을 설명해야 하지 않았는가?

 행정직 직원만 불러 놓고 설명회를 가진 것은 직급단일화가 기본적으로 어떤 차원에서
 
 이루어져야 하는지 그 개념이 없거나 인사팀장이 행정직이기때문에 사적인 감정에 

 치우쳐 행정 처리상의 중심을 잃은 것일 게다.

 노동조합은 그 조직적 범위가 조합원에 국한되어 있다. 따라서 노동조합은 조합원만을

 대상으로 설명회나 기타 사안을 다룰 수 있다. 그러나 기관은 조합원이든 기능직이든

 행정직이든 모두 동일하게 아우러야 한다. 즉 특정 직군을 대상으로만 직급단일화(안)

 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 기관 실무위원회에서 만든 직급단일화(안)

 은 기능직이든 뭐든 모두 해당되고 그래서 모든 직급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해야하고
 
 의견을 수렴해야 옳다. 행정을 몰라서 그런거라고는 믿고 싶지 않다. 분명 사적인 감정

 에 치우쳐 경우없이 경솔하게 처신한 것으로 보여진다. 이 번 설명회가 행정직 직원만

 을 위한 자리였다면 기관의 행정조직이 아닌 마치 행정직 노조가 있어 움직이는 것처럼
 
 느껴진다. 이런 행태적 움직임은 행정처장의 인정하에 인사팀장이 행동대장이
 
 되고 있다고 판단된다. 따라서 행정직원 전체를  염두해 두지 않고 행정직만을 두고 있

 는 그들은 그 보직 자리가 맞지 않다고 본다. 그동안 기능직이 제대로 가치 평가를 

 못받고 행정직 직원의 승진에 희생되어 온 것을 생각하면 이번 일은 참으로 화난다.

 일부 부진한 기능직 직원도 물론 있겠지만, 대다수의 기능직이 제 몫을 하고 있고 또
 
 그렇게 해 왔다. 직원 직급단일화를 앞두고 이런 정신 못차리고 썩은 행태를 한 인사팀

 장과 행정처장은 그 윗선의 보직자가 그들을 다시 평가하기를 기대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7 생공투 속보 28호 file 생공투 2008.06.13 6834
376 "최저임금 삭감, 파렴치한 착취행위" 조합원 2008.11.25 6834
375 생공투 속보 53호 file 생공투 2008.07.18 6840
374 인사고과 규정 문제로 10명 넘게 "보통" 등급이 나왔다든데 사실인가요? 이래서야 2009.02.26 6841
373 "보이는것이 전부는 아니다"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장면입니다. file 노동자 2011.04.15 6841
372 생공투 속보 21호 file 생명 2008.06.03 6843
371 생공투 속보 46호 file 생공투 2008.07.09 6848
370 [공기업 민영화 반대 100초 토론]영상 조합원 2008.07.10 6848
369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05 6856
368 생공투 속보 65호 file 생공투 2008.08.05 6865
367 생공투 속보 38호 file 생공투 2008.06.27 6866
366 멱살 잡으면 50만원, 뺨 때리면 100만원. 노동자 2014.06.30 6872
365 [쥐코보기]이명박 정부를 통쾌하게 비판한 한국판 식코, '쥐코' 조합원 2008.06.18 6873
364 생공투 속보 45호 file 생공투 2008.07.08 6884
363 생공투 속보 62호 file 생공투 2008.07.31 6884
362 [공공운수연맹 임원선거 기호1] 영상으로 만나는 이혜선, 전승욱, 임헌용후보 기호1이혜선선본 2009.04.13 6884
361 생공투 속보 85호 file 생공투 2008.09.08 6892
360 생공투 속보 58호 file 생공투 2008.07.25 6893
359 생공투 속보 34호 file 생공투 2008.06.23 6896
358 생공투 속보 63호 생공투 2008.08.01 6896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