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08.09.01 00:00

생공투 속보 82호

조회 수 7967 댓글 0

















KAIST 노동조합 간부와 조합원 동지들,
그동안의 연대에 대해서 감사드립니다.

생명지부는 8월 28일 생공투 회의를 열고
-KAIST 정문 앞 출근투쟁은 재개하지 않기로 하고,
-교과부 앞 1인 시위를 중단하며
-강제통합 저지투쟁 관련 플랭카드는 8월 29일 퇴근 직전에 철거하고
-생공투 속보는 매일 발행하지 않고 사안 발생할 때마다 수시로 배포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투쟁을 중단하는 배경에 대해서는 속보에 대강 나와 있습니다만,
-강제통합의 가장 중요한 진원지였던 청와대가 사실상 통합 아닌 협력방안으로 방향을 선회했다는 사실이 확인되었고,
-교과부 또한 두 기관의 협력방안에 무게를 싣고 있으며,
-공공부문 선진화 방안 2차 발표에서 제외되었고 이후 발표에서도 생명연-KAIST 강제통합은 포함되지 않을 것임이 확실시되는 등의 상황을 종합하여
일단 투쟁은 중단하고 앞으로의 상황을 예의 주시하기로 하였습니다.

투쟁을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동지들께 감사드립니다.
특히 출근투쟁에 함께 해 주시고 성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KAIST 노동조합 간부와 조합원 동지들께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곧 투쟁이 완전히 마무리되었다는 소식을 갖고 동지들을 만나게 될 것으로 보고,
그 때까지는 수시로 발행되는 투쟁속보를 통해 계속해서 상황을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생공투 속보 82호
2008. 8. 29 (금)

[1면]
-<속보> 강제통합 저지 투쟁 전격 중단
어제(8/28) 생공투 회의, 안정적 연구환경 쟁취가 다음 목표

[2면]
-500자 단상: 투쟁 128일째
-연구원 생활의 지혜(16)
부서별 업무(III)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7 생공투 속보 24호 file 생공투 2008.06.09 7966
396 생공투 속보 64호 file 생공투 2008.08.04 7966
» 생공투 속보 82호 file 생공투 2008.09.01 7967
394 한 교사의 시국 선언 - 신성한 교육의 장을 이념으로 더럽히지 말라 참교육 2009.06.30 7969
393 상향평가표의 문제점 조합원 2010.01.14 7973
392 [공기업 민영화 반대 100초 토론]영상 조합원 2008.07.10 7975
391 생공투 속보 68호 file 생공투 2008.08.08 7980
390 생공투 속보 67호 file 생공투 2008.08.07 7980
389 [공공운수연맹 임원선거 기호1] 영상으로 만나는 이혜선, 전승욱, 임헌용후보 기호1이혜선선본 2009.04.13 7983
388 생공투 속보 90호 file 생공투 2008.10.01 7985
387 "MBC 힘내라" 촛불 문화제 첫날 조합원 2010.02.28 7990
386 요즈음 조합에서 이상한 소문이 들리네요 조합원 2008.06.27 7993
385 생공투 속보 75호 file 생공투 2008.08.20 7993
384 생공투 속보 46호 file 생공투 2008.07.09 8000
383 환관정치의 폐혜 지나가는이 2012.09.29 8001
382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5.15 8009
381 (펌) 마르틴 니묄러의 "그들이 처음 왔을 때"................... 조합원 2010.08.04 8009
380 생공투 속보 79호 file 생공투 2008.08.26 8011
379 (펌)한국과학기술원, 기간제법 '악용'해 비정규직 해고 노동자 2011.01.21 8017
378 생공투 속보 58호 file 생공투 2008.07.25 8020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