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5.03.13 00:00

참사랑

조회 수 8596 댓글 0
사랑하는 이들은 마주 서서
서로 바라봅니다.

주님께서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주님을 바라봅니다.
그대가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그대를 바라봅니다.

사랑하는 이들의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주님께서 당신의 것을 버리고
사람이 되어 내게 오셨듯이,
나를 가린 것을 모두 벗고 주님께 나아갑니다.
그대가 거추장스러운 삶의 껍질을 벗고 내게 오듯이,
나 역시 있는 그대로 그대에게 다가섭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서로에게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나로 받아들이셨듯이,
내가 주님을 주님이라 고백합니다.
그대가 나 이상의 나를 생각하지 않듯이,
나 그대에게 그대 이상의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함께 있음만으로 기뻐합니다.

주님과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그대와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주님 안에서 그대를 만나고,
그대 안에서 주님을 만나며,
나를 통해 그대가 주님과 만나는,
이 모든 것이 기쁨입니다.

주님과 그대와 나,
이 사이에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할까요.
우리 서로 굳이 사랑을 고백해야 할까요.
이미 뜨거운 사랑을 하고 있는데.

<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갈림 없는 하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7 생공투 카페 개설 cafe.daum.net/tubio 생명 2008.05.22 9063
416 꼼꼼이 34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6.30 9060
415 [기호1번 정용건/반명자/이재웅] 고인물은 썩습니다! file 정용건 2014.11.28 8990
414 또 우둔하다고 짖어봐라. 졸업생 2014.04.29 8973
413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임원선거 진행에 대한 선본의 입장 이대식선본 2011.10.25 8957
412 “본인 동의 없는 ? 김금조 2009.09.16 8889
411 가짜'통과'로, MB언론장악 미디어악법은 저지된다☆(수준38m) 생각해보자 2009.07.27 8876
410 생명 투쟁속보 제4호 file 생명 2008.05.06 8859
409 멱살 잡으면 50만원, 뺨 때리면 100만원. 노동자 2014.06.30 8857
408 (펌) KAIST, ‘MB 오신날’ 과속방지턱 없앤 사연 지난일 2009.03.06 8829
407 무단 조기 퇴근을 해 버리는 KAIST 김세동 노조위원장 열받은 노동자 2015.02.17 8802
406 생명 투쟁속보 제5호 file 생명 2008.05.07 8791
405 민주노동당 부평을 김응호 후보의 웹진3호입니다. 민주노동당 2009.04.25 8773
404 생명 투쟁속보 제8호 file 생명 2008.05.14 8767
403 노조용품 노동자 2008.05.06 8760
402 꼼꼼이 27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11.24 8755
401 생명 투쟁속보 제6호 file 생명 2008.05.09 8752
400 (펌) 저임금의 굴레, 최저임금을 넘어(동영상) 노동자 2011.06.01 8737
399 사진 조합원 2009.10.13 8726
398 (민주노총) 총력투쟁본부 소식지(9호) file 조합원 2009.12.24 8718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