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6623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7 생공투 속보 33호 file 생공투 2008.06.20 6922
436 생공투 속보 32호 file 생공투 2008.06.19 6716
435 생공투 속보 31호 file 생공투 2008.06.18 7120
434 생공투 속보 30호 file 생공투 2008.06.17 6971
433 생공투 속보 29호 file 생공투 2008.06.16 6911
432 생공투 속보 28호 file 생공투 2008.06.13 6834
431 생공투 속보 27호 생공투 2008.06.12 7770
430 생공투 속보 26호 file 생공투 2008.06.11 7151
429 생공투 속보 25호 file 생공투 2008.06.10 6930
428 생공투 속보 24호 file 생공투 2008.06.09 7056
427 생공투 속보 23호 file 생공투 2008.06.05 6946
426 생공투 속보 22호 file 생공투 2008.06.05 7054
425 생공투 속보 21호 file 생명 2008.06.03 6843
424 생공투 속보 20호 file 생명 2008.06.02 7113
423 생공투 속보 19호 file 생명 2008.05.30 7368
422 생공투 속보 18호 file 생명 2008.05.29 7314
421 생공투 속보 17호 생명 2008.05.28 7861
420 생공투 속보 16호 file 생명 2008.05.27 7593
419 생공투 속보 15호 file 생명 2008.05.26 7478
418 생공투 속보 14호 file 생명 2008.05.23 7382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