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5095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7 (펌) 마르틴 니묄러의 "그들이 처음 왔을 때"................... 조합원 2010.08.04 5001
436 (유래) 시발노무색기 유머 2011.05.25 5004
435 [성명서]언제부터 감사실이 “무소불위(無所不爲)”의 권력집단이 되었던가! 관리자 2014.08.19 5025
434 지란지교를 꿈구며(4) 청량거사 2009.04.17 5027
433 (참고) 녹색등화 시 비보호좌회전 관련 file 노동자 2010.09.08 5031
432 ETRI 노동조합 창립 22주년 기념식에 초대합니다. ETRI노동조합 2009.11.27 5033
431 12대 임원선거에 대한 기대 박봉섭 2009.05.15 5041
430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2호] 영흥 사무직조합원 감시 뚫고 파업 참여! 발전노조 2009.11.20 5049
429 안녕하세요 김경란 2011.09.20 5081
428 [민주노총 3기 임원선거]이대식,김홍일,이강남이 드리는 7가지 약속!! 이대식선본 2011.10.10 5084
» 지란지교를 꿈꾸며(1).... 청량거사 2009.04.14 5095
426 부위원장후보 기호1 김용욱 공약 부위원장후보김용욱 2009.04.10 5109
425 (펌) 법원 "KTX 승무원은 철도공사 노동자" 노동자 2010.08.26 5116
424 조합원게시판... 유미선 2009.03.26 5127
423 [펌]정몽구 회장, 900억은 직원 250명 20년치 월급이요! 조합원 2009.02.24 5129
422 인세티브(4%)는 언제 지급하나요? 아니면 지급했나요?(냉무) 조합원 2008.12.25 5132
421 정말 이런 임급협상을 협상했다고 봐야 하나요? 어이없어 2011.12.27 5137
420 비정규직 투쟁사진 전시회 및 사진공모전 비정규직철폐 2008.10.22 5140
419 인사팀장의 직원 직급단일화 설명회--이대로 두어야 하나? 조합원 2010.07.16 5142
418 [ 노동자교육센터 학기제 강좌 『알기』참여안내 ] 노동자교육센터 2009.03.09 5146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