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1.05.25 00:00

(유래) 족가지마

조회 수 6611 댓글 0

足家之馬(족가지마)



아주 먼 옛날 중국 진나라시대에,


어느 마을이 있었는데 그 마을 사람들의 성씨는 신체의 일부를 따르는 전통이 있었다.


대대로 귀가 큰 집안은 이(耳)씨,


화술에 능통한 사람을 많이 배출한 집안은 구(口)씨와 같은 식이었다.


그곳에 '수(手)'씨 집안이 있었는데, 그 집안은 대대로 손재주가 뛰어난 집안이었다.


이 '수(手)'씨 집안에는 매우 뛰어난 말 한 필이 있었는데,


이 역시 '수(手)' 씨 집안의 손재주에 의해 길들여 진 것 이었다.


어느 날 도적들과의 전쟁에 수 씨 집안의 큰 아들이 이 말을 타고 나가 큰 공을 세우고


진시황으로 부터 벼슬을 받았다.


이것을 본 앞집의 ‘족(足)’씨 집안에서는.


"손재주나 우리집안의 발재주나 비슷하니 우리도 말 한 필을 길러봄이 어떨까?"


하여 말 한 필 을 길들이기 시작했다.


한 달 후, 도적들이 보복을 위해 마을로 내려왔다.


이를 본 족씨는 아들에게,"어서 빨리 '수(手)'씨 집안보다 먼저 우리말을 타고 나가거라"하였고 ‘족(足)’씨 집안의 장자는 말을 타고 나가다, 대문의 윗부분에 머리를 털리며 어이없게도 죽고 말았다.


이를 본 ‘족(足)’씨는 통곡하며,


"내가 진작 분수에 맞는 행동을 했다면, 오늘의 이 변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을..."


하며 큰 아들의 주검을 붙잡고 통곡하였다.


이때부터 세인들은 분수에 맞지 않는 말이나 행동을 하는 사람에게


'足家之馬(족가지마) 라고 말하곤 한다.




==뜻: 자기의 주제도 모르고 남의 일에 참견하거나


분수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하는 사람에게 흔히 하는 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7 생공투 속보 33호 file 생공투 2008.06.20 7698
436 생공투 속보 32호 file 생공투 2008.06.19 7380
435 생공투 속보 31호 file 생공투 2008.06.18 7817
434 생공투 속보 30호 file 생공투 2008.06.17 7755
433 생공투 속보 29호 file 생공투 2008.06.16 7634
432 생공투 속보 28호 file 생공투 2008.06.13 7482
431 생공투 속보 27호 생공투 2008.06.12 8626
430 생공투 속보 26호 file 생공투 2008.06.11 7728
429 생공투 속보 25호 file 생공투 2008.06.10 7599
428 생공투 속보 24호 file 생공투 2008.06.09 7576
427 생공투 속보 23호 file 생공투 2008.06.05 7818
426 생공투 속보 22호 file 생공투 2008.06.05 7656
425 생공투 속보 21호 file 생명 2008.06.03 7603
424 생공투 속보 20호 file 생명 2008.06.02 7781
423 생공투 속보 19호 file 생명 2008.05.30 8084
422 생공투 속보 18호 file 생명 2008.05.29 7933
421 생공투 속보 17호 생명 2008.05.28 8600
420 생공투 속보 16호 file 생명 2008.05.27 8194
419 생공투 속보 15호 file 생명 2008.05.26 8105
418 생공투 속보 14호 file 생명 2008.05.23 8033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