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1.05.25 00:00

(유래) 조온마난색기

조회 수 7279 댓글 0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조씨 성을 가진 사람이 살고 있었다.


조씨에게는 만삭인 부인이 있었는데, 어느 날 아침


부인이 말하길 " 여보! 어제 밤 꿈에 말 한마리가 온천으로 들어가 목욕을


하는 꿈을 꾸지 않았겠어요. 아마도 우리가 말처럼 활달하고


기운 센 아들을 얻게 될 태몽인 것 같아요." 라고 하였다.




조씨는 심히 기뻐하여 "그것 참 좋은 태몽이구려. 어서 빨리


우리 아들을 보았으면 좋겠소."라고 하였다.




사흘 뒤 조씨 부인은 매우 건강한 사내아이를 순산하였고,


조씨는 태몽을 따라 아이의 이름을 "溫馬(온마)"라 하였다.




세월이 흘러 조온마가 스무 살이 되었다.




조온마는 조씨 부부의 기대와는 다르게, 마을의 처녀란


처녀는 죄다 욕보이는 난봉꾼이 되었다.




이를 보다 못한 마을 사람들은 결국 조온마를 관아에


고발하였고 조온마는 판관 앞에 끌려가게 되었다.




판관은 "조온마는 색기로 인하여 마을을 어지럽혔다




(趙溫馬亂色期;조온마난색기). 




따라서 거세를 당함이 마땅하다."고 하였다.




결국 조온마는 거세를 당하였고, 후일 사람들은


경거망동하게 행동하는 사람에게 조온마의 일을 상기시키기 위하여


조온마난색기"라고 충고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 경거망동한 사람에게 충고할 때 쓰는 말.


                          이 고사성어는 "분수에 지나친 행동을 경계하라"는


                         깊은 교훈을 담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7 생공투 속보 53호 file 생공투 2008.07.18 7534
456 생공투 속보 52호 file 생공투 2008.07.18 7365
455 생공투 속보 51호 file 생공투 2008.07.16 7506
454 생공투 속보 50호 file 생공투 2008.07.15 7596
453 생공투 속보 49호 file 생공투 2008.07.14 7737
452 생공투 속보 48호 file 생공투 2008.07.11 7485
451 생공투 속보 47호 file 생공투 2008.07.10 7789
450 생공투 속보 46호 file 생공투 2008.07.09 7626
449 생공투 속보 45호 file 생공투 2008.07.08 7687
448 생공투 속보 44호 file 생공투 2008.07.07 7893
447 생공투 속보 43호 file 생공투 2008.07.04 7685
446 생공투 속보 42호 file 생공투 2008.07.03 7482
445 생공투 속보 41호 file 생공투 2008.07.02 7753
444 생공투 속보 40호 file 생공투 2008.07.01 7745
443 생공투 속보 39호 file 생공투 2008.06.30 8053
442 생공투 속보 38호 file 생공투 2008.06.27 7592
441 생공투 속보 37호 file 생공투 2008.06.27 7682
440 생공투 속보 36호 file 생공투 2008.06.25 8095
439 생공투 속보 35호 file 생공투 2008.06.24 7794
438 생공투 속보 34호 file 생공투 2008.06.23 7802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