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1.05.25 00:00

(유래) 조온마난색기

조회 수 7649 댓글 0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조씨 성을 가진 사람이 살고 있었다.


조씨에게는 만삭인 부인이 있었는데, 어느 날 아침


부인이 말하길 " 여보! 어제 밤 꿈에 말 한마리가 온천으로 들어가 목욕을


하는 꿈을 꾸지 않았겠어요. 아마도 우리가 말처럼 활달하고


기운 센 아들을 얻게 될 태몽인 것 같아요." 라고 하였다.




조씨는 심히 기뻐하여 "그것 참 좋은 태몽이구려. 어서 빨리


우리 아들을 보았으면 좋겠소."라고 하였다.




사흘 뒤 조씨 부인은 매우 건강한 사내아이를 순산하였고,


조씨는 태몽을 따라 아이의 이름을 "溫馬(온마)"라 하였다.




세월이 흘러 조온마가 스무 살이 되었다.




조온마는 조씨 부부의 기대와는 다르게, 마을의 처녀란


처녀는 죄다 욕보이는 난봉꾼이 되었다.




이를 보다 못한 마을 사람들은 결국 조온마를 관아에


고발하였고 조온마는 판관 앞에 끌려가게 되었다.




판관은 "조온마는 색기로 인하여 마을을 어지럽혔다




(趙溫馬亂色期;조온마난색기). 




따라서 거세를 당함이 마땅하다."고 하였다.




결국 조온마는 거세를 당하였고, 후일 사람들은


경거망동하게 행동하는 사람에게 조온마의 일을 상기시키기 위하여


조온마난색기"라고 충고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 경거망동한 사람에게 충고할 때 쓰는 말.


                          이 고사성어는 "분수에 지나친 행동을 경계하라"는


                         깊은 교훈을 담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7 금강산관광 재개와 10.4선언 이행을 위한 아고라 청원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금강산 2008.09.19 11715
456 (펌) 대법 "불법파견도 2년 경과하면 고용 보장" 조합원 2008.09.20 10974
455 생공투 속보 88호 file 생공투 2008.09.23 7871
454 생공투 속보 89호 file 생공투 2008.09.26 7884
453 감사 인사드립니다 위원장 2008.09.29 8005
452 대다수 국민 공기업 선진화 “싫다 조합원 2008.09.30 7906
451 생공투 속보 90호 file 생공투 2008.10.01 8014
450 한반도 평화협정 실현 '추진위원, 길잡이'가 되어주세요 평통사 2008.10.01 11934
449 생공투 속보 91호 file 생공투 2008.10.07 7639
448 (펌)만평 조합원 2008.10.10 7855
447 생공투 속보 92호 file 생공투 2008.10.10 8076
446 청국장 제대로 알고 먹읍시다 좋은정 2008.10.10 13350
445 생공투 속보 93호 file 생공투 2008.10.14 7743
444 생공투 속보 94호 file 생공투 2008.10.16 7826
443 (노동만평) 떼서, 붙여주고................ 조합원 2008.10.16 7655
442 생공투 속보 95호(최종호) file 생공투 2008.10.20 8120
441 비정규직 투쟁사진 전시회 및 사진공모전 비정규직철폐 2008.10.22 7660
440 정규직 전환 앞두고 두 번 해고된 사연 조합원 2008.10.23 8210
439 [전국노동자대회]WAR 1% VS 99% 조합원 2008.10.24 7647
438 노조용품 노동 2008.10.24 7352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