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7917 댓글 0


법원이 KTX 승무원을 한국철도공사에 직접 고용된 노동자라는 판결을 내렸다.
이에 따라 소속 이적을 거부한 이유로 해고된 KTX 승무원들이 한국철도공사를 복직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1부(부장판사 최승욱)는 26일 해고된 KTX 승무원 34명이 "우리는 직접고용된 근로자"라며 한국철도공사를 상대로 제기한 근로자지위확인 청구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KTX 승무원 351명은 2004년 3월 철도공사로부터 KTX 승객 서비스업무를 위탁받은 홍익회와 근로계약을 체결했으나 같은 해 12월 홍익회는 이 업무를 철도유통에게 다시 위임했다.

철도유통은 2005년 12월 서비스 업무를 KTX 관광레저에 다시 위탁하기로 하면서 승무원들에게 소속 이적을 통보했다.

하지만 KTX 승무원들은 이에 불복하고 전면 파업에 나서고 단식, 고공농성을 비롯해 장기투쟁을 벌여왔다.

이에 앞서 법원은 2008년 이들이 한국철도공사를 상대로 낸 근로자지위보전 및 임금지급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철도유통으로 소속을 변경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KTX 승무원이 해고된 것은 부당하다"며 "본안 판결이 확정될 때까지 철도공사는 A씨 등에게 월 180만 원씩을 지급하라"고 결정한 바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7 생공투 속보 53호 file 생공투 2008.07.18 7910
456 생공투 속보 52호 file 생공투 2008.07.18 7714
455 생공투 속보 51호 file 생공투 2008.07.16 7856
454 생공투 속보 50호 file 생공투 2008.07.15 7898
453 생공투 속보 49호 file 생공투 2008.07.14 8028
452 생공투 속보 48호 file 생공투 2008.07.11 7779
451 생공투 속보 47호 file 생공투 2008.07.10 8069
450 생공투 속보 46호 file 생공투 2008.07.09 7967
449 생공투 속보 45호 file 생공투 2008.07.08 8064
448 생공투 속보 44호 file 생공투 2008.07.07 8185
447 생공투 속보 43호 file 생공투 2008.07.04 8059
446 생공투 속보 42호 file 생공투 2008.07.03 7790
445 생공투 속보 41호 file 생공투 2008.07.02 8075
444 생공투 속보 40호 file 생공투 2008.07.01 8115
443 생공투 속보 39호 file 생공투 2008.06.30 8410
442 생공투 속보 38호 file 생공투 2008.06.27 7865
441 생공투 속보 37호 file 생공투 2008.06.27 8009
440 생공투 속보 36호 file 생공투 2008.06.25 8482
439 생공투 속보 35호 file 생공투 2008.06.24 8102
438 생공투 속보 34호 file 생공투 2008.06.23 8142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