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05699 댓글 0

날씨가 잔뜩 흐려있습니다. 눈이라도 올 것 같이 말입니다. 다들 정신없이 사는 것인지, 무소식이 희소식인지는 잘 모르지만 우리 홈피가 아직은 다소 활기차지 못한 것 같습니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처럼, 이제 작은 발걸음을 내디뎠습니다. 이 공간을 알차게 꾸미는 것은 무리 모두의 몫입니다. 집을 짓고, 그 집에 사람의 체온이 없으면 집은 금세 허물어진다고 합니다. 그래서 사람이 살지 않는 집은 폐가가 되고 맙니다. 우리들의 홈페이지를 그렇게 방치해둘 수는 없겠지요.


 


사실 사람들은 글을 쓰는 것을 귀찮아하거나, 어려워합니다. 남이 써 놓은 글을 마우스로 클릭하여 보는 것은 쉽지만, 정작 본인이 한 번 써보려 하면 잘되질 않습니다. 그래도 용기를 내서 한 번 써보십시오. 어느 날 갑자기 자기 안에 숨겨져 있던 자신의 능력을 발견할 것입니다. 현대인들은 자신의 잠재능력을 자꾸만 사장시킵니다. 아마도 바쁜 생활에서 여유를 찾지 못하는데서 연유한다고 생각합니다.


 


‘망중한(忙中閑)’이란 말처럼, 급할수록 돌아가라는 말처럼 아무리 업무가 바빠도 잠시 차 한 잔 마시면서 푸른 하늘도 한 번 보고, 주변사람과 담소도 나누면서 “짧은 여유”도 즐기세요.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일인데, 뭐 그리 강박에 시달릴 필요가 있을까요. 여백이 없는 삶은 너무 각박합니다. 사람을 쉽게 지치게 만듭니다. “여백의 미(美 )”를 즐기십시오. 저 역시 차 한 잔 마시면서 이 글을 끼적여봅니다. 조합원 여러분 좋은 하루 보내세요. 파이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7 천지성공, 왜 이시대의 화두가 되어야 하는가? 둘리 2009.08.20 10944
596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준규 2008.12.08 6661
595 창립20주년 기념식행사 (동영상) 관리자 2007.12.13 14465
594 참사랑 평신도 2015.03.13 8014
593 차 한잔의 향기를 맡으면서...... 조합원 2009.01.30 6708
» 차 한 잔 마시면서 합시다 날세동 2008.01.28 105699
591 쭉구미철 돌아왔어유 박봉섭 2008.03.13 25219
590 진보신당에 주목해주십시요!! 소년 2008.04.05 17218
589 직장내 성희롱 뿐 아니라, 직장내 폭력도 근절 해 주십시오. 지나가는자 2010.08.23 6758
588 직원 직급단일화에 대한 노동조합의 생각은? 조합원 2010.02.23 6674
587 직급단일화에 대한 추가 질문? 잇쯔 투~핫 2009.08.18 6599
586 직급단일화 추진 방법은 권역별 간담회를 통해 정해야... 조합원 2010.03.09 7321
585 직급 단일화 진행 상황이 궁금합니다. 조합원 2010.01.20 16036
584 직급 단일화 관련 문의 조합원 2009.10.28 7855
583 지하철노동자 용변보다 참사... 조합원 2007.12.12 13228
582 지란지교를 꿈꾸며(3) 청량거사 2009.04.16 6587
581 지란지교를 꿈꾸며(2) 청량거사 2009.04.15 6743
580 지란지교를 꿈꾸며(1).... 청량거사 2009.04.14 6778
579 지란지교를 꿈구며(4) 청량거사 2009.04.17 6673
578 지구에서 사라져가고 있는 나라들? 사람의아들 2008.12.30 799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