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8824 댓글 0
조선인 유일의 경성제국대 일본어문학 전공자 서두수.

"서두수는 일제 강점기에 이화여전의 교수로 재직하면서 1941년 이후 제국 일본이 패전하기 전까지 친일문인단체에서 활동했다. 우선 1941년 8월에는 조선문인협회 간부로 임명되었다. 또한 이 협회가 1943년 4월에 조선문인보국회 (일제말기의 친일 문인단체로 문학자의 총력을 대동아전쟁에 집결하는 것이 그 목적이었다)로 탈바꿈하였을 때는 이 모임에서도 활동했는데, 예를들어 그는 1944년 1월에는 입영하는 학도를 환송하기 위해 부산으로 내려가기도 했다. 그리고 서두수는 조선문인보국회가 당시 시국의 중대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한 보도특별정신대에서도 활동하여 강원도에 내려가 시국 강연을 하기도 했다."

그러던 친일 문인이 광복후에는 탈바꿈하여

"서두수는 신생독립국가인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는데 (중략) 애국 동맹에도 가입해 1948년 9월 20일에는 대한민국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의를 설파하는 애국동맹순화강연에 참여하여 강연했고 (중략)"

"이와같이 서두수의 학문적 정체성은 고정적이지 않고 가변적이고 다중적이었다. (중략) 서두수의 이런 변화는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그 시대의 요청에 철저하게 응답한 결과였다."

기회주의자의 면모. 일본인이 되기를 선망한 친일 행위자가 광복후에는 애국주의자로 변모. 그리고 미국으로 건너감. 자식 서남표는 한국으로 돌아와 다시 미국의 언어를 강요한다. 역사의 아이러니다.

"결국 지금까지 살펴보았듯이 서두수는 그 시대에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시대적 요청에 (중략) 철저하게 응답하는 모습을 우리들에게 잘 보여주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7 단체협약 해지의 법적검토와 노조의 대응 노동법률원 2009.08.19 7241
356 단상 모음 현성 2011.03.10 10466
355 단상 영진 2008.09.03 12294
354 다시! 노동자가 정치의 주역으로! 노동자 2011.07.15 10794
353 니체『선악의 저편』 노동자 2013.10.21 6884
352 뉴스타파 3회 방송분 뉴스타파 2012.02.13 10851
351 뉴스타파 2회 방영분 뉴스타파 2012.02.06 10513
350 눈과 귀를 막아라 - 언론을 손에 쥐다? 조합원 2008.07.14 7940
349 노조행사용품 노동자 2010.12.03 6795
348 노조용품 노동자 2008.03.31 21266
347 노조용품 노동자 2008.05.06 9265
346 노조용품 노동자 2008.07.15 8119
345 노조용품 노동 2008.10.24 7579
344 노조용품 노동자 2009.01.26 7251
343 노조가입율 30퍼센트도 안되는... 노동자 2014.05.01 6550
342 노조가입시 주민등록번호 중복체크는 어떻게 하나요? 희망자 2009.10.30 9768
341 노조 홈페이지 오픈을 축하합니다. 손형탁 2007.11.30 12621
340 노조 탄압이 모범이라니.... file 공공운수연맹 2010.03.10 7035
339 노사화합을 위하여... 함용덕 2007.12.06 13709
338 노동조합의 친구 장순흥 전 부총장, 원전관련 비리로 신문에 나오네. 노동자 2014.11.07 6424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