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8832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7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출정식 file 이대식 2014.11.11 13787
596 노동조합의 친구 장순흥 전 부총장, 원전관련 비리로 신문에 나오네. 노동자 2014.11.07 7173
595 마시던 찻물 상대방에게 끼얹는 행위는 폭행에 해당 노동자 2014.10.31 7918
594 카이스트 직원이 억대 연구비 횡령 노동자 2014.10.26 8135
593 포스텍이 카이스트보다 나은 점 하나 노동자 2014.10.22 8137
592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중국대륙의 살아있는 사람에게서 장기적출) 구도중생 2014.10.15 8241
591 일행이 폭행 현장에서 폭행을 저지를 때 적극 만류하지 않아도 폭행 동참 노동자 2014.09.29 7577
590 [긴급토론회] 공무원연금, 왜 지켜야 하는가? 노동자연대 2014.09.28 15046
589 한구과학기술원 노동조합의 합법성 의문 노동자 2014.09.19 9416
588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NIMSNODONG 2014.09.17 8187
587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지나가는이 2014.09.17 8352
586 KAIST 성추행 교수 해임 결정 노동자 2014.09.04 8343
585 폭행 교수 불구속 기소 검찰 송치 노동자 2014.08.22 8089
584 남경필 아들, 폭행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 노동자 2014.08.19 7333
583 [성명서]김영천 감사의 『부당노동행위』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4.08.19 9608
582 [성명서]언제부터 감사실이 “무소불위(無所不爲)”의 권력집단이 되었던가! 관리자 2014.08.19 13156
581 TV조선의 조작 노동자 2014.08.17 15952
580 남경필 아들, 군에서 가혹행위 가해자 노동자 2014.08.17 8110
579 [대자보]감사실의 수상한 행보를 주시하는 이유 file 관리자 2014.08.14 14232
578 윤일병 가해자들 "안전하게 때렸다" ... 그걸 말이라고 노동자 2014.08.09 82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