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8849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7 (기사 스크랩) 서울지하철 해고자 전원 복직 추진 노동자 2011.11.22 16675
596 창립20주년 기념식행사 (동영상) 관리자 2007.12.13 16584
595 TV조선의 조작 노동자 2014.08.17 15966
594 : ‘맑시즘2015ㅡ위기의 자본주의, 대안은 무엇인가?’에 초대합니다 marxism 2015.01.25 15917
593 (기사 스크랩) 소금꽃나무’ 김진숙이 ‘희망버스’에게 전하는 이야기 노동자 2011.12.22 15701
592 안도현 시인의 "연탄한장" file 노동자 2012.07.10 15695
591 공공기관운영위부터 정상화하라! 노동자 2015.03.14 15638
590 친일파 김활란 노동자 2013.05.31 15553
589 (기사 스크랩)호랑이 피했더니 여우가‥" KAIST 학생들 불만 정보 2011.10.19 15529
588 인천중구공무원노동조합 제3기 출범 노동자 2015.03.14 15494
587 (동영상) 가자! 8월 총파업으로 노동자 2012.08.13 15420
586 [공공운수노조선거] 기호 2번 조상수/김애란 후보 공보물입니다. file 2번조란선본 2014.11.28 15317
585 지하철노동자 용변보다 참사... 조합원 2007.12.12 15165
584 [긴급토론회] 공무원연금, 왜 지켜야 하는가? 노동자연대 2014.09.28 15059
583 노동조합 홈페이지 개통을 축하드립니다. 기온토지 2007.12.11 14898
582 (스크랩) 민주노총·한국노총, 환노위 노조법 상정논의 촉구 노동자 2011.06.23 14721
581 사상의 거처 날세동 2007.12.13 14645
580 조합원들의 자유로운 언로가 되길 박봉섭 2007.12.06 14606
579 청국장 제대로 알고 먹읍시다 좋은정 2008.10.10 14577
578 [강의 안내] 자본축적과 공황 - 공황의 원인은 무엇인가? 노동자정치학교 2010.03.02 145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