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1.05.25 00:00

(유래) 조온마난색기

조회 수 9490 댓글 0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조씨 성을 가진 사람이 살고 있었다.


조씨에게는 만삭인 부인이 있었는데, 어느 날 아침


부인이 말하길 " 여보! 어제 밤 꿈에 말 한마리가 온천으로 들어가 목욕을


하는 꿈을 꾸지 않았겠어요. 아마도 우리가 말처럼 활달하고


기운 센 아들을 얻게 될 태몽인 것 같아요." 라고 하였다.




조씨는 심히 기뻐하여 "그것 참 좋은 태몽이구려. 어서 빨리


우리 아들을 보았으면 좋겠소."라고 하였다.




사흘 뒤 조씨 부인은 매우 건강한 사내아이를 순산하였고,


조씨는 태몽을 따라 아이의 이름을 "溫馬(온마)"라 하였다.




세월이 흘러 조온마가 스무 살이 되었다.




조온마는 조씨 부부의 기대와는 다르게, 마을의 처녀란


처녀는 죄다 욕보이는 난봉꾼이 되었다.




이를 보다 못한 마을 사람들은 결국 조온마를 관아에


고발하였고 조온마는 판관 앞에 끌려가게 되었다.




판관은 "조온마는 색기로 인하여 마을을 어지럽혔다




(趙溫馬亂色期;조온마난색기). 




따라서 거세를 당함이 마땅하다."고 하였다.




결국 조온마는 거세를 당하였고, 후일 사람들은


경거망동하게 행동하는 사람에게 조온마의 일을 상기시키기 위하여


조온마난색기"라고 충고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 경거망동한 사람에게 충고할 때 쓰는 말.


                          이 고사성어는 "분수에 지나친 행동을 경계하라"는


                         깊은 교훈을 담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1 한 교사의 시국 선언 - 신성한 교육의 장을 이념으로 더럽히지 말라 참교육 2009.06.30 9865
210 [펌]KAIST 교수협 "생명연 통합, 공청회 거쳐야" 관리자 2008.05.30 9857
209 (동호회 펌)뺑소니 사고 발생시 직접청구권 노동자 2013.10.31 9849
208 (노동과세계)추미애위원장 "1월1일 이후는 없다." 조합원 2009.12.21 9846
207 민주노총 3기 임원선거 12일차 file 이대식선본 2011.10.04 9845
206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5.15 9845
205 정규직 전환 앞두고 두 번 해고된 사연 조합원 2008.10.23 9841
204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 임원선거]이대식,김홍일,이강남이 드리는 7가지 약속3!!! 이대식선본 2011.10.14 9839
203 생공투 속보 10호 file 생명 2008.05.16 9839
202 생공투 속보 14호 file 생명 2008.05.23 9835
201 (참고) 녹색등화 시 비보호좌회전 관련 file 노동자 2010.09.08 9832
200 꼼꼼이 27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11.24 9831
199 생공투 속보 18호 file 생명 2008.05.29 9815
198 10월 21일, 사회진보연대 부설 노동자운동연구소가 출범합니다 노동자운동연구소 2010.10.01 9799
197 인사팀장의 직원 직급단일화 설명회--이대로 두어야 하나? 조합원 2010.07.16 9794
196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9787
195 눈과 귀를 막아라 - 언론을 손에 쥐다? 조합원 2008.07.14 9784
194 꼼꼼이2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19 9782
193 [속보] 경찰특공대 무력진입...부상자속출노동과세계 조합원 2009.08.06 9772
192 인세티브(4%)는 언제 지급하나요? 아니면 지급했나요?(냉무) 조합원 2008.12.25 9760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