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안녕하십니까? 서울 지하철 2·6호선 합정역 근처 성지빌딩에 3, 4층에 위치한 “다중지성의 정원”(홈페이지: daziwon.net)입니다. “즐거운 지식, 공통의 삶, 다중의 지성 공간(Gxardeno de Multitudintelekto_daziwon.net)”을 목표로 내걸고 2007년 10월 5일 개원한 다중지성의 정원은 “대항대학(원), 대항학교, 대항학원”을 만들며 상호교육하고 토론하는 상설적 자기교육기관입니다. 사랑의 이념의 역사적 진화를 살펴보는 [사랑의 계보학]을 비롯하여, 최근 출간된 『레닌 재장전』(마티), 『현대 정치철학의 모험』(난장) 등 두 도서를 주제로 한 기획강좌, 칼 폴라니와 크리스 하먼의 사상을 이해하기, 아라비안나이트, 영화, 에스페란토, 철학, 세계문학 등을 주제로 한 다채로운 강좌를 정성껏 준비했습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양한 다지원 강좌를 만날 수 있습니다!

 


[과학] 켈러, 하딩, 해러웨이의 시선으로 과학기술과 젠더 들여다보기




강사 조아라


개강 2010년 4월 1일부터 매주 목요일 저녁 7시30분 (8강, 104,000원)


 


강좌취지


과학기술과 사회의 관계망에서 젠더는 필수불가결한 요소이다. 그렇다면, 젠더는 어떤 방식으로 이 관계망에 개입하고 개입되어 있을까? 이 물음에 켈러(Evelyn Fox Keller), 하딩(Sandra Harding), 해러웨이(Donna Haraway)는 중요한 인식론적 분석틀을 제공한다. 따라서 본 강의에서는 이 세 명의 STS(과학기술학) 젠더연구자의 관점을 따라가면서, 과학기술과 사회의 관계를 들여다 보고자 한다.

1강 켈러가 본 베이컨의 과학 : 지배와 복종의 기술
2강 켈러가 본 근대 과학시기 주체와 객체의 이분화
3강 하딩이 본 과학에서의 페미니스트 인식론
4강 하딩의 “강한 객관성”
5강 하딩이 본 전 지구적 페미니즘에서의 과학문제
6강 해러웨이의 “사이보그 선언문”
7강 헤러웨이의 겸손한_목격자@천년.여성인간ⓒ_앙코마우스TM를_만나다
8강 와이즈먼의 해러웨이 비판 : 은유와 물질성




참고문헌


『과학과 젠더 : 성별과 과학에 대한 재반성』, 이블린 폭스 켈러 지음, 민경숙·이현주 옮김, 동문선, 1996.
『누구의 과학이며, 누구의 지식인가』, 샌드라 하딩 지음, 조주현 옮김, 나남, 2009.
『유인원, 사이보그, 그리고 여자 : 자연의 재발명』, 다나 해러웨이 지음, 민경숙 옮김, 동문선. 2002.
『겸손한_목격자@천년.여성인간ⓒ_앙코마우스TM를_만나다 : 페미니즘과 기술과학』, 다나 해러웨이 지음, 민경숙 옮김, 갈무리, 2007.
『테크노페미니즘: 여성, 과학기술고 새롭게 만나다』, 주디 와이즈먼 지음, 박진희·이현숙 옮김, 궁리, 2009.


 


강사소개 


고려대학교 과학기술학협동과정 과학기술사회학 전공, 박사수료. 서강대 강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7 꼼꼼이 31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4.27 11162
436 울산 전현직 노조간부 및 조합원 500인 통합진보당 지지 선언(민중의소리-펌) 노동자선언 2012.01.30 11086
435 [펌-연맹성명] 전쟁선포에는 투쟁으로 화답하겠다! 조합원 2008.06.27 11084
434 [MBC파업]제대로뉴스데스크1회 공정언론 2012.02.09 11067
433 단상 모음 현성 2011.03.10 11057
432 기호1번 수석부위원장 후보가 꼭 되었으면 합니다 닉베라 2009.04.09 11005
431 (펌)정리해고 철회 및 희생자 범국민 추모제 조합원 2011.03.28 10983
430 (펌)발레오공조코리아 투쟁현장 용역깡패 침탈 조합원 2010.08.24 10975
429 카이스트 직원, "자살한 카이스트 학생들 우둔하다" 노동자 2011.08.10 10963
428 [승리하는 민주노총] 영상홍보 3호 : 민주노총 변화의 시작, 2mb몰락의 신호탄 기호1 김영훈 강승철 2010.01.22 10958
427 청년일자리 뺏는 귀족노조의 고용세습. 노동자 2015.02.12 10936
426 노동조합 들꽃소식지의 옳바른 방향 박봉섭 2009.02.21 10928
425 무단 조기 퇴근을 해 버리는 KAIST 김세동 노조위원장 열받은 노동자 2015.02.17 10909
424 신묘년을 맞이하며 현은 2011.01.08 10896
423 [펌]새롭게 바뀌는 주차 가능 지역 노동자 2012.03.20 10873
422 (기사스크랩)집회방해 경찰 체포시도 권영국 변호사 구속영장 기각 노동자 2013.07.29 10871
421 원자력(연) 집단해고 불법파견 시간끌기용 file 노동자 2013.07.05 10859
420 현대차 하청노동자 파기환송심 승소 file 하청노동자 2011.02.11 10778
419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노동자 2013.03.22 10745
418 전관예우의 심리 지나가는자 2011.01.13 10741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