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0.08.09 00:00

만원의 행복!

조회 수 4322 댓글 0


만 원 의 행 복!


동지들
! 퀵 서비스 노동자가 만원짜리 오더수행하면 기사에게 얼마가 남을까요?
단돈 4,700원이 전부랍니다.


-업체수수료:2,500원(25%) 유류비:1,100원 보험료:200원


-오토바이 수리,유지비:1,000원 쿠폰비:500원


최소한 만원에서 절반이상은 기사가 가져가야 4인기준 최저생계가 가능합니다.


특고 아니죠, 순수 노동자 맞습니다!!


단지 운송수단이 본인의 오토바이로 생계를 꾸려간다고 사장님이라니요. 개인 사업자도 아니고 제반 경비일체를 본인이 부담하면서 특수대체 고용 근로자??? 이 무슨 말도 안 되는 엉터리 처방전이란 말입니까?


사회가 전문화, 분업화, 단순화되면서 자연스럽게 하나의 직업군으로 자리매김하여 20여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법의 사각지대에서 외계인 취급받는게 과연 법치주의국가 대한민국에서 말이나 됩니까? 국회, 정부기관, 청와대, 심지어 주부, 학생들까지 이용하는 퀵 서비스가 운송수단이 오토바이란 이유하나로 정부로부터 냉대받고 서자취급 당하는게 맞는걸까요?


전근대적인 사대주의와 탁상행정의 관료주의로 인하여 엄연히 17만이란 퀵서비스 노동자가 종사하는 떳떳한 직업을 더 이상 수수방관 하지말고 정당한 노동자로 인정하길 바란다.


지금도 도로라는 사업장에서 가족을 부양하다 중상내지는 사망하는 퀵 서비스노동자가 아무런 보호도 받지 못하는 안타까운 현실!! 산재보험 이라도 적용받으면 가족에게 빛은 떠안기지 않을 것이다. 정부는 반드시 퀵 서비스 노동자를 제도권으로 수용하길 바란다.


나아가 이러한 무법을 악용하여 살인적인 중간착취를 일삼는 악덕업주들!!


퀵 기사에게 만원짜리 오더하나 던져주고 삼천원을 떼어가는 날강도와 다름없는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습니다.


여러분!! 만원짜리 오더한건 처리해서 기사에게 얼마 떨어지는 지 아십니까? 단돈4,700원입니다. 유류비, 수리비, 보험료, 기타 감가상각비를 제하면 저녁에 집에 들어갈 때 허탈할 뿐입니다.


그동안 본 노조에서는 다양한 방법으로 악덕을 근절시킬려고 노력하였으나 무법에 너무나 많은 업체가 난립하여( 수도권 약: 2000여개) 통제불능 상태입니다.


그래서 퀵 서비스 노조에서는 대안으로 모범 사업장을 만들어 최소한의 수수료로 퀵 서비스 노동자가 땀 흘린 댓가 만큼 가져가야 한다는 취지로 비영리 사업장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민주노총 동지여러분! 반드시 노동자성을 회복시키고 17만 퀵 서비스노동자가 민주노조의 깃발아래 뭉칠 수 있는 길은 악질자본과 악덕업주의 마수에서 해방시키는 것 외에 대안이 없다고 본 노조에서 결의하여 조직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사업이니 적극적인 연대를 부탁드립니다. 퀵 서비스를 부르실 때 홍익인간의 마음, 홍익 퀵 서비스로 전화해 주십시오.


본 노조를 빙자하여 오더수급만을 노리는 악덕업주가 있습니다.


반드시 대표전화를 확인하시고 기억하셔서 홍익 퀵으로 부탁드립니다,




대표전화: 1599-1252


(일오퀵퀵-일이오투바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멱살 잡으면 50만원, 뺨 때리면 100만원. 노동자 2014.06.30 4379
56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지나가는이 2014.09.17 4378
55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19호]다함께 힘찬 투쟁을! 권역별 파업 일정 변경, 16일 2차 전면파업은 예정대로 발전노조 2009.12.07 4376
54 TV조선의 조작 노동자 2014.08.17 4371
53 노조가입율 30퍼센트도 안되는... 노동자 2014.05.01 4371
52 원자력연구원 불법파견 철폐 대책위 '정규직전환 촉구' 황규섭 2013.09.13 4371
51 원직복직쟁취의 그날까지 우리는 투쟁을 멈출 수 없습니다! file 보건복지정보개발원공대위 2014.12.08 4366
50 위기에 빠진 버스조직에 대한 공공운수노조의 안일한 인식을 통탄할 따름이다! 버스조합원 2014.02.19 4363
49 KAIST 성추행 교수 해임 결정 노동자 2014.09.04 4358
48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20호] 발전회사는 경영진과 고위직의 밥벌이 도구가 아니다 발전노조 2009.12.10 4354
47 퍼옴, [논평] 새누리당은 꼼수 그만 부리고 투표권 보장 입법에 적극 나서라 노동자 2012.11.01 4351
46 <긴급성명>민주노총 서울본부 서울일반노조는 보건복지정보개발원 분회 해산명령을 즉각 철회하라! 보건복지정보개발원공대위 2014.12.06 4350
45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 산오름 대회 file 지역본부 2013.10.04 4348
44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1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2 4346
43 세월호 참사의 공범, 항운노조. 공공운수노조새끼들도 썩었구나 노동자 2014.05.18 4339
42 기호4번 박근혜와 정면승부 기호4번 2014.12.14 4338
41 민주노동당이 과연 일하는 사람들의 희망인가? 지나가는자 2010.10.11 4336
40 [펌]언론악법 통과 1년후 시리즈 1탄 조합원 2009.07.21 4329
39 민주노총 총파업 포스터 file 노동자 2014.01.21 4327
38 대전본부통신 제1호 file 관리자 2012.02.08 4323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