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5.03.13 00:00

참사랑

조회 수 9563 댓글 0
사랑하는 이들은 마주 서서
서로 바라봅니다.

주님께서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주님을 바라봅니다.
그대가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그대를 바라봅니다.

사랑하는 이들의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주님께서 당신의 것을 버리고
사람이 되어 내게 오셨듯이,
나를 가린 것을 모두 벗고 주님께 나아갑니다.
그대가 거추장스러운 삶의 껍질을 벗고 내게 오듯이,
나 역시 있는 그대로 그대에게 다가섭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서로에게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나로 받아들이셨듯이,
내가 주님을 주님이라 고백합니다.
그대가 나 이상의 나를 생각하지 않듯이,
나 그대에게 그대 이상의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함께 있음만으로 기뻐합니다.

주님과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그대와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주님 안에서 그대를 만나고,
그대 안에서 주님을 만나며,
나를 통해 그대가 주님과 만나는,
이 모든 것이 기쁨입니다.

주님과 그대와 나,
이 사이에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할까요.
우리 서로 굳이 사랑을 고백해야 할까요.
이미 뜨거운 사랑을 하고 있는데.

<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갈림 없는 하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생명 투쟁속보 제6호 file 생명 2008.05.09 9366
56 어성초 =아토피에 효과 김린 2008.05.09 9738
55 생명 투쟁속보 제5호 file 생명 2008.05.07 9396
54 노조용품 노동자 2008.05.06 9296
53 생명 투쟁속보 제4호 file 생명 2008.05.06 9573
52 생명 투쟁속보 제3호 file 생명 2008.04.30 11250
51 서남표 총장께 드리는 공개질의서 file 생명 2008.04.29 11074
50 생명 투쟁속보 제1호 file 생명 2008.04.29 10490
49 생명 투쟁속보 제2호 생명 2008.04.29 10917
48 RE : 사용치 않은 노조 게시판 철거 요망 위원장 2008.04.28 11919
47 사용치 않은 노조 게시판 철거 요망 우주리 2008.04.23 11118
46 학생 축제에 조합에서 함께 했으면 합니다. 조합원 2008.04.08 17649
45 진보신당에 주목해주십시요!! 소년 2008.04.05 18374
44 노조용품 노동자 2008.03.31 21297
43 서남표, "통합 없던 일로… 나그네 2008.03.28 22211
42 ‘물’, 이제 누구나 쓸 수 없게 된다? 나그네 2008.03.24 24189
41 쭉구미철 돌아왔어유 박봉섭 2008.03.13 26355
40 [펌]이명박 설계, '서민지옥도' 나왔다 조합원 2008.03.11 28154
39 가족수당 소급분(2007년도) 지급을 보면서 위원장 2008.02.29 30181
38 erp오픈한다고 전자결재 중단 조합원 2008.02.25 34549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