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5.03.13 00:00

참사랑

조회 수 9559 댓글 0
사랑하는 이들은 마주 서서
서로 바라봅니다.

주님께서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주님을 바라봅니다.
그대가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그대를 바라봅니다.

사랑하는 이들의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주님께서 당신의 것을 버리고
사람이 되어 내게 오셨듯이,
나를 가린 것을 모두 벗고 주님께 나아갑니다.
그대가 거추장스러운 삶의 껍질을 벗고 내게 오듯이,
나 역시 있는 그대로 그대에게 다가섭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서로에게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나로 받아들이셨듯이,
내가 주님을 주님이라 고백합니다.
그대가 나 이상의 나를 생각하지 않듯이,
나 그대에게 그대 이상의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함께 있음만으로 기뻐합니다.

주님과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그대와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주님 안에서 그대를 만나고,
그대 안에서 주님을 만나며,
나를 통해 그대가 주님과 만나는,
이 모든 것이 기쁨입니다.

주님과 그대와 나,
이 사이에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할까요.
우리 서로 굳이 사랑을 고백해야 할까요.
이미 뜨거운 사랑을 하고 있는데.

<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갈림 없는 하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노조용품 노동자 2009.01.26 7272
56 단체협약 해지의 법적검토와 노조의 대응 노동법률원 2009.08.19 7265
55 2014년 최저임금 7.2% 오른 5,210원으로 결정 노동자 2013.07.05 7255
54 (펌)민주노총 대전본부장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 노동자 2013.04.30 7221
53 전공노 양성윤 위원장 경찰 출두 조합원 2010.02.28 7217
52 기호4번 박근혜와 정면승부 기호4번 2014.12.14 7214
51 윤일병 가해자들 "안전하게 때렸다" ... 그걸 말이라고 노동자 2014.08.09 7200
50 노동법특강(복수노조 교섭창구단일화제도 위헌성과 노동기본권) 민주노총 2012.04.17 7198
49 남양유업, 어용대리점협 결성 개입한 정황 노동자 2013.05.31 7188
48 세월호 참사의 공범, 항운노조. 공공운수노조새끼들도 썩었구나 노동자 2014.05.18 7176
47 남경필 아들, 군에서 가혹행위 가해자 노동자 2014.08.17 7139
46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NIMSNODONG 2014.09.17 7134
45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1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2 7106
44 민주노총 총파업 포스터 file 노동자 2014.01.21 7105
43 마시던 찻물 상대방에게 끼얹는 행위는 폭행에 해당 노동자 2014.10.31 7092
42 사필귀정이구만 노동자 2013.06.05 7075
41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지나가는이 2014.09.17 7071
40 노조 탄압이 모범이라니.... file 공공운수연맹 2010.03.10 7070
39 정상철은 희생자가 아닌데. 노동자 2014.05.13 7051
38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2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4 7028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