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 국가인권위원회, KAIST 직원 정년차별 “시정권고” 결정 -


- KAIST는 직원에 대한 정년차별을 즉각 시정해야 -


  KAIST는 세계 TOP10 대학을 지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서남표 총장을 중심으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KAIST는 현재 대·내외적으로 상당한 위상을 확보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세계 속의 대학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하여 폭넓은 활동을 전개하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KAIST의 위상에 걸맞은 행정조직체계가 정립되어야 한다고 본다.


  서남표 총장은 부임이후 공개적인 자리에서 직원들에 대하여 정년규정과 관계없이 얼마든지 정년을 연장할 수 있음을 내비치곤 했다. 그러나 이는 현실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근본적인 문제를 도외시한 측면이 있다고 보인다. 현재 KAIST 인사규정을 보면, 직원의 정년을 책임급은 61세, 선임급 이하는 58세로 차별적으로 규정하고 있다. 노동조합은 정년차별에 대하여 시정을 요구하였으나, 학교 측은 정부(교육과학기술부)의 핑계를 대면서 이 문제에 대하여 소극적인 자세로 회피를 해왔다. 이는 서남표 총장의 경영철학을 뒤집는 표리부동한 행위라고 아니할 수 없다.


  이에, 노동조합은 지난 2008. 9. 2 김세동 위원장 명의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우리 학교가 직원의 정년을 규정함에 있어 책임급은 61세, 선임급 이하는 58세로 달리 규정하고 있는 것은 합리적인 이유 없는 차별행위로써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평등권을 침해하는 것으로 즉시 시정되어야 하며, 노동조합은 직원의 정년을 책임급과 같이 61세로 단일화할 것을 요청함과 아울러 관련규정의 개정을 요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하였으며,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2009. 3.30 차별시정위원회를 개최하여 위원 만장일치로 “피진정인(KAIST총장)의 진술 등 관련 기록을 종합해 볼 때 피진정인이 직원의 정년을 직급별로 달리 정하고 있는 주된 사유는 공무원이나 타 기관 등에서 직종 및 직급에 따라 정년을 차등적으로 정한 사회 일반적 경향에 따른 것으로 보이며, 그 밖에 특별히 업무적합성 및 직무수행 능력을 고려하여 정년을 달리 정해야 할 아무런 객관적 근거와 합리적인 이유가 없는 차별에 해당되며, 따라서 한국과학기술원총장에게 직원의 직급과 직종에 따라 정년을 달리 규정하고 있는 현행 인사규정을 개정할 것을 권고한다.”고 결정하였다.


  노동조합은 국가인권위원회의 “차별시정권고” 결정을 적극 환영하는 바이다. 아울러 KAIST는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 결정을 겸허하게 받아들여서, 즉시 인사규정을 개정하여 직원에 대한 정년차별을 시정하여야 할 것이다.


   


2009. 5. 7.


한국과학기술원노동조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여섯번째 약속!!! file 이대식선본 2014.11.25 6592
56 잠시 일상에서 벗어나 웃어 보세요*^^* 조합원 2010.07.01 6588
55 원자력연구원 불법파견 철폐 대책위 '정규직전환 촉구' 황규섭 2013.09.13 6551
54 남경필 아들, 군에서 가혹행위 가해자 노동자 2014.08.17 6511
53 노동법특강(복수노조 교섭창구단일화제도 위헌성과 노동기본권) 민주노총 2012.04.17 6503
52 [펌]"KAIST 작년 펀드 투자로 614억 평가 손실” 나그네 2009.10.14 6489
51 노조 탄압이 모범이라니.... file 공공운수연맹 2010.03.10 6485
50 (펌)민주노총 대전본부장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 노동자 2013.04.30 6475
49 세월호 참사의 공범, 항운노조. 공공운수노조새끼들도 썩었구나 노동자 2014.05.18 6469
48 윤일병 가해자들 "안전하게 때렸다" ... 그걸 말이라고 노동자 2014.08.09 6441
47 남양유업, 어용대리점협 결성 개입한 정황 노동자 2013.05.31 6427
46 2014년 최저임금 7.2% 오른 5,210원으로 결정 노동자 2013.07.05 6419
45 [펌]쌍용차 일촉즉발 대치중 "차라리 죽여라" 조합원 2009.07.23 6417
44 노동절 관련 제안서 한국장애인문화협회 2010.04.01 6412
43 마시던 찻물 상대방에게 끼얹는 행위는 폭행에 해당 노동자 2014.10.31 6381
42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1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2 6377
41 정상철은 희생자가 아닌데. 노동자 2014.05.13 6362
40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NIMSNODONG 2014.09.17 6353
39 베이비 붐 세대, 정년나이 60세로 늘린다??? 베이비붐 세대 2009.12.15 6347
38 사필귀정이구만 노동자 2013.06.05 6341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