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9656 댓글 0

















서남표, "통합 없던 일로… ICU 요구조건 수용 어려워"
"통합시 250억 예산 필요… 테뉴어 보장 등 어불성설"







 ⓒ 2008 HelloDD.com
KAIST가 정보과학기술대학을 설치하는 등 학사조직 개편을 단행한 가운데, 정부부처 개편 등으로 난항을 겪던 ICU와의 통합 작업이 사실상 무산됐다.

한편 이날 서남표 총장은 IT관련 특성화 대학인 ICU(한국정보통신대학교)와의 통합 논의를 중단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서 총장은 "국가 IT분야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ICU와 통합을 추진해왔으나 모든 여건이 맞지 않아 논의를 마무리 짓기로 했다"며 "ICU측이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는 데다 통합에 따른 정부 예산 지원도 불투명해 통합이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서 총장에 따르면 ICU 측은 KAIST 측에 교수들의 테뉴어를 보장하고, 부총장 등을 선출해 부설형태로 운영해 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를 고사하고, ICU를 통합해 운영하려면 1년에 250억원의 추가 예산이 필요하다"며 "현재로서는 (ICU를) 떠맡아 운영해 나갈 재간이 없다"고 덧붙였다.

ICU는 지난해 11월 이사회를 통해 KAIST와 통합을 추진키로 결정하고 양 교간 통합 추진 기구를 구성해 오는 8월까지 통합을 마칠 계획이었다.

서남표 총장은 "KAIST를 세계적인 대학으로 육성하기 위해 갈 길이 먼데, ICU와의 통합 문제에 발목을 잡혀 있을 수 없다"며 "근본적인 상황이 바뀌면 ICU와 통합을 논의할 수 있고, 이를 위한 빈 자리도 마련해 놨다"고 여운을 남겼다.

이에 대해 ICU 관계자는 "KAIST가 먼저 ICU와의 통합을 적극 추진하더니 이제와서 태도가 급변했다"며 "정부 조직개편에 따른 정보통신부, 과학기술부 폐지로 예산 확보가 어렵게 되자 통합 카드를 버린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다른 ICU 관계자는 "KAIST와의 통합을 전제로 정통부로부터 매년 지원받던 학교운영예산 75억원을 올 해부터는 한 푼도 받지 못하게 돼 학교 적립기금(약 1000억원)에서 학교 운영 예산을 빼 쓰고 있는 처지"라고 전했다.

그는 "교수, 직원들은 그렇다 치더라도 학교 이미지 훼손에 따른 학생, 학부모들의 피해 또한 막심하다"며 "일단 정통부를 흡수한 지식경제부의 입장을 지켜보며 KAIST와 통합을 다시 추진하되, 여의치 않으면 민간 매각 등 자구책을 마련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덕넷 노신영 기자> nsy1004@helloDD.com
2008년 03월 27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민주노동당이 과연 일하는 사람들의 희망인가? 지나가는자 2010.10.11 4082
56 만원의 행복! 퀵서비스노조 2010.08.09 4078
55 개념뉴스- MBC 파업 뉴스데스크~! mbc 2010.05.07 4078
54 윤일병 가해자들 "안전하게 때렸다" ... 그걸 말이라고 노동자 2014.08.09 4075
53 퍼옴, [논평] 새누리당은 꼼수 그만 부리고 투표권 보장 입법에 적극 나서라 노동자 2012.11.01 4071
52 <긴급성명>민주노총 서울본부 서울일반노조는 보건복지정보개발원 분회 해산명령을 즉각 철회하라! 보건복지정보개발원공대위 2014.12.06 4065
51 [발전통신 24호] 회사는 '법과 원칙'을 말할 자격이 있는가? 발전노조 2009.12.16 4060
50 KAIST 성추행 교수 해임 결정 노동자 2014.09.04 4054
49 원자력연구원 불법파견 철폐 대책위 '정규직전환 촉구' 황규섭 2013.09.13 4054
48 멱살 잡으면 50만원, 뺨 때리면 100만원. 노동자 2014.06.30 4046
47 위기에 빠진 버스조직에 대한 공공운수노조의 안일한 인식을 통탄할 따름이다! 버스조합원 2014.02.19 4045
46 TV조선의 조작 노동자 2014.08.17 4039
45 노조가입율 30퍼센트도 안되는... 노동자 2014.05.01 4038
44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1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2 4033
43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22호]동지들, 19일 본사에 모입시다! 발전노조 2009.12.14 4033
42 [펌]새롭게 바뀌는 주차 가능 지역 노동자 2012.03.20 4030
41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 산오름 대회 file 지역본부 2013.10.04 4029
40 친일파 김활란 노동자 2013.05.31 4029
39 세월호 참사의 공범, 항운노조. 공공운수노조새끼들도 썩었구나 노동자 2014.05.18 4021
38 남양유업, 어용대리점협 결성 개입한 정황 노동자 2013.05.31 4021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